본문 바로가기
취미/그림 그리기

프로크리에이트_캘리그라피 혼자만의 시간.

by 군찐감자만두 2021. 6. 2.
반응형
728x170

제 2탄입니다. 

 

계속 하게될지 아직 봐야하겠지만, 

일기를 쓰듯 내 기분을 표현해 봐도 좋을 듯! 

그러다 보면 점점 보기도 좋아지지 않을까- 하며 ㅋㅋ 

 

 

장윤정이 [해방타운]이라는 새로운 방송을 한다는 기사를 좀전에 읽고,

누군가의 엄마, 아빠로 살아가며 혼자만의 시간이 없는 친구, 가족들을 떠올렸다. 

 

어느새 친구들은 결혼해서 아이들이 생기고, 

그들의 부모로 살아가며, 혼자 살고 있는 나에게 지금을 즐기라 한다. 

 

혼자 있는 시간을 좋아하기도 하고, 

홀로 있으며 스트레스를 푸는 타입이기도 해서 

알아서 지금 잘 즐기고 있다 답하지만, 

문득 드는 생각.

나는 정말 나만의 시간을 잘 보내고 있는 것일까? 

 

혼자만의 생활에 익숙해지고, 외로움과도 익숙해 지면서, 

그 외로움을 덮기 위해 늘 무언가를 틀어놓고, 

누군가와 메신저로 대화하곤 한다. 

 

무언가를 듣거나 시청하거나 읽거나 대화하는 시간을 제외하면 

그 시간이 얼마나 될까? 

 

조용히 모든것을 멈추고, 일기를 써보거나 

생각을 하거나 하는 시간이 시간은 커녕 몇분도 안되는 듯 하다. 

어느새 나는 외부의 무엇인가로부터 

채워지지 않는 외로움을 계속해서 채우며, 

결국 홀로 있는 시간이 홀로 있는 시간이 아니었다. 

 

샤워를 할 때 혹은 욕조에 들어갈때도 

그 적막함이 싫어서 무선 스피커를 아이패드를 들고 들어가는 나를 보며... 

나의 뇌는 잘 때를 빼면 정말 쉴틈이 없었겠다 싶다. 

 

나의 영혼을 위해, 그리고 뇌를 위해 

(단순히 말하면 몸과 마음을 위해인건가 ㅋㅋ )

정말 홀로 있는 시간을 만들어 줘야겠다. 

 

 

 

나름 고민의 흔적 ㅋㅋ 

다른 이들에게 물어보려다 결국 나에게 묻는 문구로 바꿈 

대답: 기억이 안나네요 ㅠ ㅋㅋ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