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 추위를 느낀 이번 주 어느 날 


살짝 늦게 퇴근하는 바람에 집 가서 밥하기는 귀찮고 - 

밥 사먹고 들어가기로 결정! 


역 가는길에 규동집(요시노야)에서 스키야키 개시했다는 광고를 본 듯 해서 

오늘 저녁은 스키야키로 결정- 

추운 날에는 국물이지! 


들어가서 메뉴판을 보니 

스키야키 옆에 김치나베도 있어서 

아주 잠시 흔들렸으나, 

김치찌게는 내가 만든(집에서 가져온 김치 빨) 김치찌게가 더 맛날껴 

라는 이유있는 자신감을 근거로, 

원래 정했던 스키야키로 바로 결정! 


아 아름답다 부글부글- 

아 근데 밥 양 많다. 

라고 해놓고 ㅋㅋ 밥 싹싹 다 먹고 좀 부족한가(응?) 싶었음. 


자칭 일본 패스트 푸드점인 규동 집에서는 

(일본 햄버거집은 패스트푸드 아닌 듯 ㅋㅋ 느려,,,,)

계절마다 기간 한정 판매를 해서 매우 굿 굿 

여름에 복날 근처에는 장어덮밥을 팔고, 

겨울에는 저런 나베류를 많이 판다. 

(대신 장어 원산지는 보장을 못하고, 

약물 투여&대량 양식하는 곳에서 키운 장어를 사용한다는 이야기를 일본인한테 들어서, 

정작 일본인들도 규동집보다는 장어 전문점에서 많이 사먹는 듯 

라고 해도, 규동집들 가격이 전체적으로 낮으니, 

재료보다는 가격에 끌려 들어가게 되는 곳인 듯. )


라는 이유로 나도 왠지 규동집은 자주 안 가게 되지만, 

가끔 일정 메뉴에 끌리면 급 방문- 

여튼 오랫만에 반가웠고 맛있었습니다- 



아 1, 건너편 테이블 석에 한국 학생으로 보이는 커플이 앉아서 

무슨 대화하는지 엿들을라고 귀를 쫑끗세워 보았으나. 

실패. 


동네에서 한국어 들은 건 처음이라(워낙 안 돌아 다니니)

반가움에 마음속에서는 한국인이십니까!!! 

라고 외쳤으나.

마음의 소리로만 간직 


마음속으로 걍 일본 생활 즐겁고&건강하길- 소심히 빌어봄  

아듀- 


아 2, 

춥다고 생각한 날이었으나, 나중에 나와서 기온 체크해보니 12도 으하하하

일본 겨울은 따뜻하답니다 여러분- 

진짜 아듀- 

  1. 지구나그네 2017.12.02 11:56 신고

    아침을 부실하게 먹었는데 맛있을 것 같아요. 호주에서 일본친구랑 먹던게 생각나네요. 잘 보고 갑니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무료로 보려고 신청했다가 

취소하는거 잊어버려서 프라임 회원이 되어 버렸다. 

이렇게 된거 프라임 사용해 주겠어!!

(나란놈 상술에 약함 ㅠ )


지정 상품 포함해서 박스 하나 채우면 무료로 배송해주는 서비스 하길래

지정 상품 스캔 - 하던 중 

맛나 보이는 스파게티 발견- 

봉골레가 급 땡겨서 오일 계의 스파게티가 땡기던 중 

페페론치노? 맛있어 보임 

마늘향도 난다니 이건 맛없을 수 없다- 

박스 고고- 


青の洞窟 ペペロンチーニ 46g

레뷰도 겁내 좋았다- 마늘 향과- 살짝 매운 맛 

도착 두근두근- 박스가 좀 작다? 

열어보니.. 면이 없어 면이...

아.. 그런건가.. 스파게티 소스만 파는건가.. 당연한건가.. 

스파게티 면들은 다들 집에 하나쯤 있는 거였나. 


별로 음식을 안하는 나로서는 이거 먹겠다고 스파게티 면 사면 

분명히 나머지를 쓰레기통 갈꺼 같아서 

밥에 넣어서 해먹음 

스파게티 면으로 하면 스파게티- 밥으로 하면 리조또 아닌가!! 

훗 나란 놈은-



집에서 챙겨온 청양고추랑 캡사이신 소스 추가해서 볶고- 

집에서 가져온 오징어 반찬 추가요- 

부담 없는 한끼 식사 완성입니다요- 

아..근데 냉동실에 냉동 해산물 있었어... 사놓고 있고 있었다..


두 팩이 들어있었어서, 나머지 하나에는 해산물도 추가해서 나중에 야식으로 먹음 ㅎㅎㅎ 

이번엔 반찬으로 깍두기 곁들임 ㅎㅎ 

근데 불 너무 세게 해서 살짝 타심-

그러나 타면 더 맛있는 건 모두 아는 사실 ㅎㅎㅎ 

아 깍두기와의 궁합이 넘나 좋으다 - 

당분간 스파게티 사서 리조트 해먹는 붐이 지속될 듯- 

만드는데 10분도 안걸려 ㅎㅎㅎ 

​일본에 있는 한국인 마을에서는 지금 치즈 닭갈비 열풍이 불고 있다. 

여기저기 다들 치즈 닭갈비를 팔고계심.. 

첫 삼겹살 열풍엔 다들 삼겹살을 팔고

그 담에는 삼겹살 후의 볶음밥 열풍이 불때는 다 그거 팔고...


이번엔 다들 치즈 닭갈비를 파신다;; 

거 참 한국스럽다 하면서도 그 상술에 끌려 

나도 매우 치즈 닭갈비가 끌린다.. ㅋㅋ 



전에 떡볶이 사러 왔다가 치즈 닭갈비 간판을 보고 

좀비처럼 흐물흐물 걸으며 담에는 닭갈비를 먹으로 오겠노라 다짐- 


생각보다 빨리 리벤지에 성공했다 ㅋㅋ(응? 리벤지? ㅋㅋ )


일본인에게도 유명하다는 온돌에 대기 이름을 적어놓고 

한국 슈퍼랑 가게들 구경하다가 들어옴! 

공휴일에는 왠만한 가게가 웨이팅이 필요할 정도로 

한류 붐도 눈에 띄게 회복된 듯   

​커버도 물잔도 그릇잔도 귀욤귀욤 

주 타켓인 일본 여성층을 매우 노린 듯

여기저기서 카와이이- 하면서 사진 찍길래 나도 찍어줌 ㅋㅋ  

둘이 먹기엔 양이 좀 많아서, 한 세명 와서 밥도 추가하면 좋을 듯! 

맛있긴 했는데.. 

역시 일본인 입맛 ㅎㅎ 달았다 달았어- 

그래도 맛있으니 만족 :) 

또 먹으러 갈래에에에 

  1. 지구나그네 2017.12.02 11:59 신고

    치즈 닭갈비 종종 만들어 먹었었는데 먹고싶네요!

오늘은 아는 사람이 전부터 엄청 추천했던 고고 카레를 다녀옴


요코하마 쪽에는 지점이 얼마 없어서 ㅠ 

요코하마 역에 있는 지점으로 다녀옴- 

장소는 서쪽 출구 요도바시 카메라 건물 지하 2층-

새우랑 계란 추가, 밥은 적게 해서 냠냠- 

으어 그래도 양은 많다- 

옴마나- 어플을 등록하면 로스카츠 카레 하나 무료로 준다고 해서 

바로 큐알 코드로 어플 찾아서 등록하고, 

스탬프 등록하고 바로 받음-

로스카츠 카레만 8천원 정도 하는디(밥 적게 했을때 7천 5백원)

그걸 공짜로 주다니... 


근데 나는 매운걸 좋아하는 편이라 고고카레보다는 

코코이치방이 좋다- 

라고 해도 코코 이치방 스프 카레가 좋은데 

기간한정 판매 기간은 지난 듯 흑 ㅠ 


배불러서 소화제를 먹을까 하다가 

요쿠르트 사옴 

피루쿠루 라는 요쿠르트가 있는데 

1리터짜리 파는 곳도 있다 ㅎㅎ 

울 집 근처 슈퍼에선 500미리만 있어서 그걸로 구입! 

거기다 할인도 하네 ㅎㅎ 단돈 117엔에 구입! 

일단 용량이 커서 굿굿굿- 


덤으로 눈에 띈 찹쌀 아이스 사옴- 

쿠키엔 크림이 나옴 ㅎㅎ 새로 나온건 먹어줘야지 :) 

겨울엔 아이스크림이죠-  

기간한정인가? 걍 내가 첨 봤을 뿐인가- 

​일본에 엽기 떡볶이 상륙!! 

ヨプトッポッキ 요푸떡뽁끼- 

라는 이름으로 오픈 !! 


5월에 오픈 했다는데 같이 갈 사람이 없어서 안가고 있었는데 

테이크 아웃이 된다고 해서 신오오쿠보 고고- 

간 김에 라면도 추가요-


전화하는거 귀찮아서 걍 갔는데, 

나오는데 20분 걸린다고 연락처 적고 나가라고 한다. 

테이크 아웃 하려면 미리 전화하고 가는게 나을 듯  

집에 와서 개봉박두! 

사실 한국서도 한번밖에 안먹어 봤어서, 그림보고 시켰다.

검은거 순대인 줄 알았는데 주먹밥이었어 ㅠㅠ 속았어ㅠㅠ

거기다가 밥에 한국처럼 참기름+소금간 안되있다 ㅠㅠ 

걍 쌀밥이야 엉엉  

​역시 떡볶이엔 튀김 :)

생각보다 양이 너무 많았다 ㄷ ㄷ 4인분은 되는 듯 

세트 메뉴로 야쿠르트 받았는데, 매장에서 먹으면 계란찜을 준다고 한다.


남은 건 담날 볶아 먹기- 

헐 아무맛도 없던 주먹밥이 볶아 먹으니 개맛난다 

주먹밥을 세트에 넣은 것도 신의 한수인 듯 

싸와서 먹을꺼면 식기도 하니, 먹을만큼 덜어서 볶아 먹는 것 강추 개추 필수!! :) 

맛이 4배는 맛나다 



홈피 http://yupdduk.co.jp/ (공사중?)

인스타 https://www.instagram.com/yupdduk_jp/

전화번호 03-6278-9777

영업시간 12:00〜23:00 LO(라스트 오더) 배달 22:00 매장 21:30

길은 여기 참조- 신 오오쿠보 역에서 오른쪽으로 가서 첫 사거리에 있다 - 

자리 잘 잡은 듯 :) 오래가룜 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