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왔을 떄는 이렇게 순딩순딩했던 감자 

(근데 지금 보니 눈빛이 예사롭지 않았던 것 같기도.. ㅋㅋ )

빽빽거리며 오줌싸고 그랬는디 

어무니가 밥 먹는 것도 귀엽게 구경하고 

애착 수건과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점점 늠름해 져가는 감자 

장난감을 쫓는 눈이 점점 ㅋㅋ 

점점 ... 

저..점점.. ㅋㅋ 

행님도 맞먹을라 하고 

(지금은 없어진) 애착 수건도 제대로 씹어주시고 

자유분방한 난폭한 냥이님으로 성장해버리심 

집사 팔은 족발 ㅋㅋ 

이래서 어렸을 때의 교육이 ㅋㅋㅋ 

만두와는 다르게 감자는 너무 오냐오냐 컸어 ㅋㅋ 

'Neko_猫_만두&감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두 식탐 시리즈  (2) 2019.06.08
똥 취급 당한 짜장면  (6) 2019.06.07
감자의 성장일기  (0) 2019.05.28
새끼 냥이의 일상  (0) 2019.05.21
자리로 보는 서열  (0) 2019.05.13
물고기와 냥이들  (2) 2019.05.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