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냥이가 새끼들을 낳아서 울음 소리가 여기저기서 ㅋㅋ 

밥통에 얼굴 넣어도 닿지가 않으니 ㅋㅋ 쓰러트리시고 난리임 

흐리게 나왔다만.. 

아예 들어가서 드심 ㅋㅋㅋ 

잠시 나도 밥그릇에 들어가서 밥 먹는걸 상상해 보았다능- 

평화로운 듯 하지만 서바이벌일 그들의 일상 - 

 

'Neko_猫_만두&감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똥 취급 당한 짜장면  (6) 2019.06.07
감자의 성장일기  (0) 2019.05.28
새끼 냥이의 일상  (0) 2019.05.21
자리로 보는 서열  (0) 2019.05.13
물고기와 냥이들  (2) 2019.05.08
만두의 방해 감자의 시비  (0) 2019.05.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