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취업해서 거주 중인 나로서는 

일본 생활 자체가 외롭기 때문에 

지인들에게 취업 안되면 일본 오면 안되겠냐고 말해보기도 하지만, 

한국 취업 안 돼서 일본 갈래 ! 라고 하는 사람이 있다면 일단 말리겠다. 


일본 자체를 너무너무 사랑하는 사람이나 

나처럼 인생에 특별한 계획 없이 흘러가는 데로, 

깊이 생각하지 않고 방향을 정해가는 타입은 

일본이 나쁘진 않을 수 있다. (셀프 디스)


나의 경우를 예로 들자면, 

한국 생활 자체도 그렇게 풍족하지 않았고, 

손에 든 것 없이 일본 워킹 와서 1000엔으로 일주일 식비 해결했던 적도 있고, 

아낄 때 아끼고 쓸 때 쓰는 타입이라, 저축은 습관으로 배어 있다. 

(늘 떠날 준비. 그리고 쓰고 나서 잔고 0를 볼 마음의 준비 ㅎ)


박봉 일때도 저축은 꾸준히 해서, 

생각지도 않은 전직의 기회가 있을 때, 

이전 회사 기숙사를 나와서 새로운 집으로 이사를 갈 수도 있었다. 

거기다 깔끔한 성격도 아니어서, 

집을 구할때의 조건은 싼 가격 넓은 집. 

도쿄쪽은 6-8만엔대에서 거주하는 사람이 많은데, 

나의 예산은 늘 5만엔, 최대 5.5만엔. 



모두가 말하는 일본의 세금 폭탄도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5만엔이 월세인 집에 살아도, 3달에 한번씩 내는 주민세가 나가는 달에는 

세금+집세+공과금+고정 생활비(휴대폰, 통신비 등 식비 제외)로 15만엔이 사라져 있기도 한다.


일본이 야근비 잘 챙겨주고 주휴 수당이 잘 나온다고 하지만, 

그것도 케이스 바이 케이스다. 

일본에도 아직 역시 블랙 기업은 존재하고, 

일본인도 야근비는 나오지도 않는 기업에서 주 6일 일하고 있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일본 취업으로 오는 사람이 

얼마다 대단하던 뛰어나던, 

어느 기업을 초반에 만나고, 어떤 만남이 있냐에 따라서 

그 결과는 크게 차이 난다고 생각한다. (운이 크게 작용한다.)

물론 준비된 자에게 기회가 찾아온다고, 

자기 나름 열심히 준비한 사람, 목표를 가지고 방향을 세웠던 사람들은 

한국서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연봉을 손에 쥐기도 한다. 


일본에서는 기본급이 낮지만, 

교통비

주택지원 

가족지원

야근비 휴일 수당이 붙어서 괜찮다? 

교통비 빼고는 위의 수당이 다 안 붙는 경우도 있다. 

플러스 교통비에 제한이 있는 경우도 있다. 


한국의 헬을 피해 일본에서 취업을 하겠다면, 

일본에서 더한 헬을 만날 수 있다. 

왜 이 월급 받아 쳐먹으면서 이놈들이랑 일해야 하나

라고 매일 불평할 수도 있단 말이다- 



도피는 또 새로운 도피를 만든다고 난 생각한다. 


도망가는 것이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최악의 상황을 그리지 않고 일본의 취업으로 발을 옮기려 한다면, 

일본서 시간과 돈을 모두 날리고 한국으로 다시 돌아가는 경우의 수도 

넣어 놓고 오길 바란다. 


결론 : 

아무 생각 없는 사람이나 (단순? ㅋㅋ) 자기 관리가 겁내 철저한 사람은 월컴이다- 


'Japan > Work in Jap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생활]일본의 영어  (4) 2018.01.02
일본서 정기권 사기  (0) 2017.12.09
[일본 취업]일본 취업 찬성? 반대?  (0) 2017.11.25
[일본 회사]주저리 주저리  (0) 2017.11.22
[일본 회사]일본 월급  (0) 2017.11.21
[일본 회사] 회식  (0) 2017.11.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