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남의 눈치를 보았습니다

라는 책을 보는 중 - 

책 초반에 

[남의 눈치를 보며 다른 사람을 지나치게 신경쓴다는 것은 실제로는 자기 자신만을 맹렬히 보고 있다는 것.]

이라는 말이 나오는데, 급 공감 해버림

언제부터인가 남의 눈치를 엄청 보게 되었는데-지금도 지속 중-,

결국 남의 눈치를 보면서 나에게만 집중하게 되는 것 같다. 

다른 사람에게 관심을 주는 척 하면서, 

결국은 관심을 주었을 때 오는 반응에 집중하곤 한다. 

 

새로운 환경에서 일을 하면서, 

나에 대해 코멘트를 주는 동료 혹은 선배들을 보며 놀라곤 한다. 

언제 그렇게 나의 업무 모습을 보고 있었지? 라고 

난 그저 내 일에 집중해서 다른 사람의 모습, 상황은 신경 쓸 겨를조차 없는데.. 

그만큼 난 나 자신에게 신경 쓰느라 겨를이 없는 듯. 

 

언제 그놈의 눈치라는 것에서 자유로워 질 수 있을까- 

다들 나름대로의 스트레스를 안고 업무를 하겠지만, 

스트레스를 넘어 일과 동료들, 그리고 고객들과의 관계 형성을 즐기는 사람들을 보면 그저 부럽기만 하다. 

 

내 성격이 그러니까- 난 그런 타입이 아니니까- 하기엔 

하루하루 꾸역꾸역 어찌어찌 넘기고 있는 나 자신이, 나의 인생이 안쓰럽다. 

 

여담. 

일본 작가 책이라 ㅋㅋ 이거 긴 책도 아닌데 번역이 자연스럽지는 않은 듯 ㅋㅋㅋ 

메일 답신이 공기를 잘 읽고 있는지 ㅋㅋㅋ 라니 ㅋㅋ 

일본어에서 [공기를 읽음= 분위기 파악을 잘 함] 이라는 의미이긴 한데

분위기 파악을 잘한다는 의미로 의역하고 나서도 문장이 잘 이해가 안갔었다;;

번역 할 때 시간이 별로 없었나..  

문제의 문장 발췌 ㅋㅋ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도 남의 눈치를 보았습니다  (0) 2019.05.21
모브사이코 100 _ 좋은 사람  (0) 2019.02.22
  (2) 2017.12.19
일본 온지..  (2) 2017.12.07
나에게 언어란  (0) 2017.12.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