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일상 111

회사 쉬고 싶을 때 하는 방법 이라면서요 -

아직 밤이 쌀쌀 했던 어느 날 율무가 집사 품속으로 쏘옥 들어왔습니다. 행복하다냥 그만 껴안아라냥!!! 또 집사는 드릉드릉 귀여운 솜방맹이 불길함이 느껴진다 친구한테 회사 쉬고 싶을 때 꿀팁 짤을 봐서 집사도 해보기로 합니다. 오 급 올라감! 오오 더 올라가나요.. 1차 시도에서는 36.4에서 멈춰서 다시 시도 했는데.. 오 올라간다!! 근데 37.3으로 끝 으음 미묘한데 ... 역시 털땜시 애매한가.. 고냥이용 체온기를 사야하나 작작해라 집사야. 걍 나가서 돈이나 벌어와량. 그담 시도는 37도도 안됨요 동영상도 추가 사실 동영상은 평화로워 보이지만 율무가 체온계 겁내 공격해서 체온 재기가 수월하지는 않았다 합니다. https://youtu.be/YhsgF2AuU-A 그렇다 합니다 ㅎㅎ

왜 안 잡히지? 고양이 TV에 낚인 호기심 왕성 율무

아홉냥이님네 글에서 보고나서 가끔 틀어주는 냥이 티비 금방 흥미를 잃긴 하지만 이날은 새의 날개 푸드덕 소리에 제대로 낚이심 오오 올라가나요- 점프! 귀여운 육중한 몸으로 착지! 엉금엉금 살금살금 새 노리는 중 어느새를 잡을까요 알아맞춰 보세요~ 툭 귀여우니 짤 투척. 얍! 으응? 뭐야... 안 잡히잖아.. 미련.. 을 접어두고 집사를 향해 달려오는 율무 그래도 한참을 저렇게 봤다 합니다. 티비는 드러누워 봐야 제맛이지 율무 말해봐 .. 인간이니? 귀여워서 라이브 포토로 찍은거 또 영상으로 올려 봤습니다 ㅎㅎ 율무의 매력포인트는 역시 뒷태 크으 귀여벙 https://youtu.be/mgpMCpKLqGg

전기 이불이 고장? 그런데 집사는 행복했던 이유 (덤:율무의 메롱크리스마스-)

어제 낮 동안 율무 따뜻하라고 전기 이불을 약하게 켜 놓고 갔었는데, 자려고 들어갔는데 따뜻하지가 않았습니다. 죙일 켜 놨는데 왜 차갑지 ? 하면서 강도롤 올렸는데도 안 따뜻해짐 ㅠㅠ 고장났나 봅니다. 그런데 전기 이불이 고장나니 일어난 일!! 율무가 이불 속으로 들어 왔습니다. 율무의 눈이 보이시나요 ㅎㅎ 평소에도 가끔 이불 속에 들어오긴 하는데 몇 분 있다가 나갔었는데 이 날은 들어와서 잠을 주무심 ㅎㅎㅎ 이건 해 들어오고 아침에 찍은 사진 ㅎㅎㅎ 율무가 집사 배에 딱 붙어서 자서 서로의 온기로 따땃하게 잤지요- 중간중간 답답했는지 나가서 그루밍 하고 다시 들어오길 반복해서 숙면은 못했지만 집사 찐 행복~~ 걍 며칠 계속 고장난 채로 살어? ㅎㅎㅎ 아침에 침대에서 집사가 나와도 한참을 이불 속에 있었..

키보드는 나에게 맡겨라. (부제: 집사의 소심한 복수)

또(?) 작업 모드에 들어가신 율무 집사 : 내가 할께 율무 : 쉿- 나에게 맞겨 집사 : 아니. 넌 손만 얹어놓고 잠만 잘꺼잖아 율무 : 내가 글 쓴데도 그러네. 나 못믿어? 집사 : 응 못 믿어 집사가 왜 이러고 있는고... 하니 집사가 계속 작업을 했더니 율무가 집사 손을 물어 버렸습니다. 그래서 이놈- 하는 중 ㅋㅋ 율무 : 내가 한다니까!!! 집사 : 가슴에 솜뱅맹이를 올려두고 생각해보렴. 안할꺼잖아.. 집사는 작업을 계속해 봅니다. 율무의 질척은 끝나지 않았나 봅니다. 율무 : 계속 내 말을 듣지 않으시겠다.... 집사 : 내가 할 것이다 !!! 율무 : 어흥!! 뭐 사실 집사가 둥가둥가 한것도 있긴 하지만... 계속 컴터 하려 하니 핥다가 물다가 하심 ㅋㅋㅋ 집사 : 이눔!! 집사 : 이눔!..

나랑 놀자 - 티비에 매달려서 피카츄 구출중인 율무

요즘 자주 보이는 율무의 아름다운 몸 라인 ㅋㅋ 꼭 집사가 있을 때 + 주의를 끌고 싶을때 저러십니다. 찬장을 살피고 내려와서 뭐? 하는 표정 한번 지어주고 피카츄 봉지 노리는 중. 큰 인형에는 관심이 없는데 비닐에는 관심이 많으심 아예 티비에 매달림 ㅋㅋ 그래서 집사는... 티비 고정하는걸 밑에 붙여 놨구요... ㅋㅋ 매달려 있는거 웰케 귀엽죠 내가 봉지에서 꺼내줄께! 대신 봉지는 나에게 내놓거라 열심히 깨무는 중 피카츄 구출 비닐 뜯는 중 집사가 쓰읍- 하니 내려오십니다. 나의 행동을 멈추게 할꺼면 나랑 놀아주거나 간식을 내놓아라 집사는 귀찮아서.. 아무것도 안했는데 율무도 질렸는지 비닐 뜯기는 그만 했다 합니다-

공포의 그 시간이 돌아왔다

누워있던 (집사무릎)침대가 올라간다. 이것이 자동조정 침대였던가... 율무 살려- 그만 올려!! 침대 부여잡고 있는 중 불길한 예감이 든다. 탈출 각인가? 탈출 못함 ㅋㅋ 놔라- 이렇게 허그 냥이가 되는가 ! 했는데 아직은 멀었음 아 진짜.. 집사 째려보는 중 잠시 참아주는 중. 하나, 둘.. 우이띠 안되겠다! 잡힘 ㅋㅋ 나갈꺼라니깐! 율무 ㅋㅋㅋ 버둥 시작 휙 돌아서 정면으로 집사 째려보기! 하면... 집사는 더 좋아요? 진짜 참을만큼 참았어! 단호한 발. 율무는 나갈 것이다 놔드렸다 합니다.

츄르 먹는데 왜 눈물이 그렁그렁 하니?

츄르를 한손으로 주면서 딴짓하다가 율무를 봤더니 으잉 한쪽 눈 왜 그래! 한쪽 눈 꼭 닫고 츄르 먹는 중 츄르 먹다가 눈에 튄 듯 츄르 먹을 때 율무의 혓 놀림이 엄청 과격(?)해서 여기저기 튈 때가 있긴 한데 이번에는 눈에 튄 듯 합니다. 츄르 먹으면서 눈물 줄줄 눈물이 그렁그렁 그래도 츄르는 먹어야 함 츄르를 위로 들었더니 눈이 커지심 슬픈건 아니댱 걍 눈물이 나는거댱 그건 신경 쓰지 말고 츄르나 내놔랑 내놔 내놔 율무는 그저 츄르가 간절할 뿐 눈에 뭐 들어간거 신경 쓰는건 집사뿐인 듯 율무는 츄르 생각 뿐이네요 눈물은 그냥 흐르는거지... 암암 또 씹어 먹는 중 거의다 먹은 츄르 조정 중 빨리 해라 현기증 난다 벌써 끝난건 아니지? 앙 다문 입이 너무 귀여움 츄르 돌진! 꾹꾹이 할 때도 안세우는 발..

컴퓨터 작업은 한 손으로 눈감고도 가능하다는 율무

컴퓨터 쪼물딱 하는 집사 방해하는 율무 에잇 걍 내가 하께 블로그 글 따윈 율무 한손으로 가능하지 넌 쉬어. 내가 할께- 박력 무엇 어헛 쉬래도- 박력있는 볼따귀 터치타임 율무 손 쪼물딱 쪼물딱 할 시간이 없댜 블로그 써야지 집사가 쓴다니 안된다 하십니다 거 집사가 말을 안 듣네 냐가 한다고요 냐가 내가 더 재밌게 쓸 수 있댜 이것 봐라 눈 감고도 한손으로 가능하댜 세상 진지 어이고 ... ㅋㅋㅋ 자판기는 이렇게 움켜쥐... 화면을 율무 사진으로 바꿨더니 남사시러운 가봄 ㅋㅋ 호다닥 자세를 바꾸심 부끄럽게 내 사진을 저렇게 크게 파업할꺼댜아앙 작업 도와준다더니 빠르게 파업하심 그래서 블로그 글은 언제쯤 완성 되니 율무야 ?

동거기간 1년 4개월.. 율무의 의사표현이 점점더 확고해진다.

율무 털에 손바닥 자국내기 시전중인 집사 집사 손꾸락의 흔적과 빡친 율무 ㅋㅋ 쓰담은 괜찮다 합니다. 빈틈 발견!! 담뇨 반은 밀어내고 드러누우신 율무 왜 나를 그런 눈으로 쳐다보니 참을 냥 새기는 중 그래도 못참겠다냥 나를 더 건드려 보기만 해랴 내가 .. 안참을꺼다!!! ㅋㅋㅋ 안참는다 했지!!!! 이젠 안참으십니다. 동거기간 좀 늘었다고 아주 알기 쉬워지고 있는 율무님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