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투브에 빠져 살다가 간만에 넷플릭스 신작을 시작함- 

스포는 하기 싫으니- 

장르는 코미디 드라마 인 듯 한데 마냥 웃을 순 없는 내용

아직 3화 보는중인데 찌질한 주인공에서 나의 모습을 보는 듯 해서 

짜증나서 지금은 잠시 끈 상태- 

1화에서 한국인으로 설정된 인물들이 나오는데 

알아들을 수 없는 한국 발음이라 조금 웃었다- 

 

아직 끝까지 보진 않아서 뭐라하긴 그렇지만, 가볍게 시작해서 생각하게 만들 드라마 이긴 한 듯- 

한화가 30분 되지 않는 정도라 금방 다 볼듯-

 

리빙 위드 유어셀프 | 공식 예고편 | Netflix

여러모로 인생 안 풀리는 남자, 마일스 엘리엇. 그는 지금보다 괜찮은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광고에 끌려, 다소 이상한 스파의 고객이 된다. 하지만 그가 얻은 거라고는, 문자 그대로 또 하나의 마일스뿐. 뭐, 원래 마일스보다 훨씬 나은 사람으로 보이기는 한다. 《리빙 위드 유어셀프》는 10월 18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리빙 위드 유어셀프》는 실존주의적 질문을 던지는 코미디 시리즈다. 우리는 진정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은 걸까? 다양한 관점으로 펼

www.youtube.com

 

 

월요일병 극복하기

불확실함과 불안. 

 

불안이 인간에게 주는 영향은 커서, 

큰 프로젝트나 행사를 앞둔 경우 아프면, 그 행사가 다 끝난 후의 몸 상태를 보라고 한다. 

프로젝트 전에 아팠던 것이 끝나도 아픈경우, 정말 몸이 아픈 것이고, 

프로젝트 후 몸이 아프지 않다면, 그건 불안에서 온 고통이라 한다. 

 

그만큼, 불안한 경우, 인간에게 주는 영향은 크다. 

또 한가지 공감된 예시는, 

학생 때 반 전체 학생이 매를 맞을 때, 물리적이나 신체 역학적인 논리에서 제일 마지막에 맞는 것이 덜 아프나,

(선생도 인간이니 지쳐서 점점 힘이 덜 들어가니)

심리적인 이유로 인해, 제일 마지막에 맞는 학생이 제일 고통스러워 한다고 한다. 

기다리는 동안 불안감이 고통을 증폭시켜 버린 것이다. 

(뭐 선생님도 마무리이니 마지막에 젖먹던 힘을 쏟을 가능성도 있으나, 후반부에 맞는 경우, 기다리는 동안의 두근거림은 아직도 생생하다.)

 

월요일 병의 역효과로, 일요일의 저녁 시간을 망치고, 밤에 잠을 이루지 않는 경우를 이야기 한다. 

그러한 경우, 월요일 병의 극복을 위해 한 가지 제한한 것이, 월요일 오전에 할 일을 구체적으로 기록해 보라는 것이었다. 

나에게 적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야ㅜㅜ 

 

원래 회사라는 곳은 나에게 즐거운 곳은 아니었지만, 새로운 직장에 입사하고 나서 

이미 초반에 이직하고 싶다는 위기가 오고, 최근에 또 스물스물 오고 있는데, 

그게 이 불확실함과 불안이 연관되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프트 근무로, 휴일은 전보다 많아 졌지만, 일주일에 2번은 월요일을 격게 된다. 

오전 근무와 오후 근무가 뒤섞여 있으니, 밤낮이 바뀌어서, 오전 근무일때는 잠을 거의 못 자고 갈 때가 많아졌다. 

이런 상태에 플러스로, 이 직장은 불확실함 100프로의 직장이다.

고객을 상대하는 업무이니, 방문하는 대다수의 고객들은 예약을 하고 오지만, 

내 대응 속도와 고객 방문 시간에 맞추어, 그 고객들은 랜덤으로 할당된다.

당장 다음 날 내가 출근해서 할 일을 구체적으로 기입할 수가 없다.

나와 동료들이 들고 일하는 태블렛에는 우리가 맞이하는 고객들의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는 해결책의 데이터 베이스가 저장되어 있지만, 

고객들의 문제 해결의 솔루션은 고객의 상황에 따라 가지각색이다.

 

인간의 두려움의 원천은 불확실하다는 것의 불안함인데,

매일매일 그 불확실함 안에서 일해야 하니, 이러닝 세션이 스케줄 안에 있는 날이면 그 시간만 기다리게 된다.

고객을 대응하지 않아도 되는 시간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내가 해야 할 것이 매우 구체적인 것이다.

 

옆길로 새는데, 그런 의미에서 회사에서 왜 메뉴얼을 좋아하는지 이제서야 납득이 되었다.

전 회사를 그만둘 때, 내가 그만두고 난 이후의 1년간의 타임라인과 메뉴얼만 겁내 작성하다가 나왔는데,

그만큼 내 상사들이 이후의 프로젝트가 불안했던 것이었다.

유투브에서 김경일 교수님이 말해주는 내용들이 공감은 되고, 일부 사람들에게 솔루션을 제공해 주기는 하지만,

결국 필요한 것은 불확실한 업무와 불확실한 사회에서 모두가 살아가고 있고, 또 불확실한 불안을 축소화 하기 위해

모든 것을 예측하며 구체적으로 정리할 수 없다는 것이다.

 

불확실함이 나의 근무 전 날의 휴일을 망치지 않기 위해 할 수 있는건 뭐가 있을까?

그리고 결국 그 불안함과 불안과 고통이 극대화 되서 결국 회사를 빠져버리게 되는 그 악순환에서 벋어나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건 무엇일까?

아직 답 없는 질문만 남아있다.

 

이 질문에 답을 낼 수 없다면, 이직은 나에게 해답이 될 수 없다.  

 

구체적 인간이 되면 월요병, 이겨낼 수 있다 │아주대학교 김경일 교수

월요병, 모든 학생과 직장인들의 고민이죠? 사실 월요병보다 더 무서운 건 일요일 밤인데요. 잠들지 않으면 월요일이 오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괜히 늦게 잠들기도 합니다. 피할 수 없는 월요일을 고통스럽지 않게 보내기 위한 방법, 지금 확인해보세요~ ***본 콘텐츠는 온라인전문교육기업 rmp에서 자체제작한 콘텐츠로, 저작권법 보호조치에 따라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http://www.thermp.co.kr/aboutcontents/con

www.youtube.com

 

덤 힙합 팽- 드로잉 버전

오늘도 어제도 회사를 쉬었다. 

기침이 나는 것도 있지만 그건 핑계고 걍 아침에 일어나기가 힘들었다. 

전 회사는 그냥 라인으로 연락하면 되는 시스템이었는데 

지금 회사는 메시지+전화 연락이 필요. 

그러나 난 전화하기 싫어하는 세대

(세대는 오바고 걍 내가 전화를 잘 안한다. 가족이랑도 친구랑도)

그래서 쉴때 핑계는 거의 매번 목감기 

실제로 걸린적도 있기는 하지만, 다른 핑계로 쉴때 전화 하기 싫어서 걍 문자만 보냈더니 

전화 연락도 하라고 경고 주심

 

외국 기업이긴 한데 이런 부분은 보면 매우 일본 기업 같기는 하다. 

룰 중심- 

 

그래도 좋은건 오늘 쉴께요- 하면 안돼! 나와- 라고 하진 않는다. 

그만큼 나를 대신할 말이 많다는 말이고, 

내가 잘려도 대체할 인력도 충분하다는 것- 

 

한일 관계악화와 일본의 높은 세금. 방사능 문제에도 불구하고 

일본에서 버티고 있는 이유는 

여기서 잘못되봐야 잘리는것 밖에 없지않나- 

라는 생각으로 일할 수 있는 여유가 있다는 것. 

 

한국에서 잘리면 새로운 일을 찾는 것에 대한 막막함이 앞서고 

살릴만한 이력 없이 세후 200만원 급여에 칼퇴하는 직장을 찾기가 쉽지 않은데,

일본에서는 경력 안살려도 그런 일자리 찾기가 어렵지 않다는 것.

결국 집세와 생활비로 반은 날라가지만 

혼자 살고 낭비벽 있는거 아니면 그럭저럭 살만하긴 하다. 

내가 이직을 자주하고 마지막 이직할 때 급여를 낮춰버려서 그렇지 

걍 한자리에서 오래 버티거나 이직할때 연봉 협상을 잘하면 

그럭저력 월급도 나쁘지 않게 받을 수 있긴 하다. 

 

초반에 맨파워라는 파견회사에 소속되어 있었을 때를 제외하면 

당일 결근을 해도 그렇게 눈치가 보이지 않는다. 

내가 좋은 회사가 잘 걸린건진 모르겠는데 

오늘 아파서 쉬겠다고 하면. 

다들 답변이 몸 조리 잘해- 이니 

블랙 기업은 내가 요리조리 잘 피했나보다. ㄱㅅㄱㅅ

 

그런 의미서 어제도 오늘도 쉬었습니다. 

 

태풍날 일본 돌아오는 바람에 그날도 쉬었는데 

이번달 3일 결근은 ... 메꿀 수 있을까... 

출근하는 날 찔끔찔끔 잔업 해야겠다.. 하루치라도 어떻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