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에서도 [블랙 프라이데이! ]

東京でも「ブラックフライデー」

 

 아메리카에서 매년, 이 시기에 실시되는 대규모 세일 = [블랙 프라이데이] 행사를 일본에서도 정착 시키기 위해, 도쿄 도내의 상업 시설에서 움직임이 시작되었습니다. 

   アメリカで毎年、この時期に行われる大規模なセール=「ブラックフライデー」の習慣を日本にも根付かせようと、東京都内の商業施設でも取り組みが始まりました。



[블랙 프라이데이]는 미국에서 매년, 휴일인 추수감사절 다음의 금요일에 시행되는 대규모 세일 입니다. 
 「ブラックフライデー」はアメリカで毎年、祝日である感謝祭の翌日の金曜日に行われる大規模なセールです。

유통 대기업인 이온은 본고장인 미국의 전날에 해당되는 23일부터 혼슈와 시코쿠의 약 400점포에서 [블랙 프라이데이]를 전면으로 내세운 세일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점포 내에서는 [블랙]에 연관되는 검은 와규(黒毛和牛) 나 검은 돼지를 사용한 교자 등의 식료품부터, 가격을 [흑(쿠로)]=[96(쿠로)]로 발음을 맞춘 의류 등이 진열되었습니다. 

 流通大手のイオンは、本場・アメリカの前日に当たる23日から、本州と四国の約400店舗で「ブラックフライデー」を前面に出したセールを行っています。店内には「ブラック」にちなみ、黒毛和牛の肉や黒豚を使ったギョーザといった食料品をはじめ、価格を「黒」=「96」の語呂合わせにした衣類などが並べられました。

이온 리테일 광고부의 中田真由子는 [아메리카에서 1년 중 제일 판매량이 높은 것으로 유명한 블랙 프라이데이를 작년 도입. 일본에서는 11월은 소비가 줄어드는 경향이 있어, 새로운 세일로 소비를 늘리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イオンリテール広報部の中田真由子さんは「アメリカで1年で最も売れるといわれるブラックフライデーを去年、導入した。日本では11月は消費が落ち着く傾向があり、新たなセールで消費を盛り上げたい」としています。


도내 점포에서는 아침부터 기간한정의 특별한 상품을 구매하기 위해 방문한 고객들이 보였습니다. 고객은 [양복을 전부 4개 샀다. 전부 반값으로 살 수 있었다. 용돈으로 돌리겠다고 하면 아내랑 아이한테 혼날 것 같다][(블랙 프라이데이는) 처음 알았다. 여튼 싸면 좋다]등등의 의견을 말했습니다.
 都内の店舗では、朝から期間限定のお得な商品を買い求める人たちの姿がありました。買い物客は「スーツを全部で4着買った。全部、半額で買えた。お小遣いにすると言ったら妻と子どもに怒られそう」「(ブラックフライデーは)初めて知った。安ければいい」などと話していました。

이 세일은 11월 24일까지 실시될 예정입니다. 
 このセールは11月26日まで行われる予定です。



우리나라서 블랙 프라이데이 흉내내다가 폭망했던거 같은데. 

일본에서도 블랙 프라이데이를 어떻게든 도입하고 싶은 듯. 


일본에서는 유토리를 넘어서서 사토리들이 늘어나서 

소비를 늘리려는 시도는 계속되는 것 같다. 


나는.. 소비를 많이 하고 있는 것 같긴 하지만(정신 차리고 보면 지갑은 열려있어.. ),

일본 젊은이들도 소비보다는 저축을 늘리고 있는 듯 


아 참고로 미국은 추수감사절에 휴일이지만, 일본은 11월 23일이 노동 감사절로, 국가 공휴일이다- 


기사 본문 출처 https://headlines.yahoo.co.jp/hl?a=20171123-00010002-tokyomxv-soci

일본에서 일하다 보면 근무 환경에 대해서는 정부가 힘쓰고 있는 느낌이 들긴 하다. 


작년인가 재작년 말 덴쯔에서 사원이 자살한 사건 등이 터지면서도 

일본 회사 전반적으로 유토리를 강조하고 있는 중이다. 


(아이러니하게 어마어마한 잔업을 시킨 덴쯔에게 부과된 벌금은 50만엔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된다

참조기사는 여기. 

http://biz-journal.jp/2017/10/post_20934.html)



사실 그 사건 이후로, 일본 근무 시간에 대해서는 더욱 엄격해진 것처럼 보이긴 했다. 

일본 기업 문화 자체가 아직도 굉장히 수직적이고, 블랙 기업도 많아 서비스 잔업이 발생하는 기업이 많긴 하지만, 

어느 정도 규모가 있는 회사의 경우는 사원증으로 출입의 체크가 일어나기 때문에 

회사에 남아서 서비스 잔업을 하는 것 자체가 어렵다. 


근태를 입력하는 회사의 경우, 출입 기록과 차이가 30분 이상이 되면 사유서를 써야 되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 회사가 잔업을 하는 경우 잔업비가 발생을 하기도 하고, 

잔업비를 목적으로 남는 경우도 많아서, 

회사 차원에서 잔업을 줄이는 것은 비용 절감으로 이어지기도 하다. 


그래서 잔업 시간이 일정시간 넘으면 이유서를 작성해서 잔업 시간을 늘리겠다는 신청을 해야하고, 

또 일정시간 이상 근무하면 추가 건강검진을 받아야 되고 

더 넘으면 정부의 개입이 들어온다. 



야근 시간이 많은 경우, 회사에 감사가 들어오기 때문에 

회사 자체에서 야근을 막을 수 밖에 없는 구조로 변경되는 중! 


거기다가 작년부터 실시된 프리미엄 프라이데이나 텔레워크도 도심의 경우는 실시되는 회사가 꽤 많다. 

다만, 프리미엄 프라이데이가 마지막 주(대부분 월급일이 25일이라 해당일을 지정했지만) 금요일이어서, 

월말 업무가 몰리는 회사에서는 실시가 어려워서 실시 일의 조정은 다시 하려는 듯 하다. 


텔레워크의 경우는 이후 2020년에 있을 올림픽 시뮬레이션으로 

이전 런던에서 실행했던 근무 형식을 채택. 

이번 년도에 기업의 신청을 받아서 실시 되었는데, 

실시일은 회사 출근 시간은 오후 출근 & 오전은 재택근무 실시였다- 



텔레워크 시뮬에 실시한 회사의 경우, 실시하는 것만으로 회사 이미지 개선으로도 이어져서 그런지

재택근무가 어려운 경우 걍 다 유급으로 오전 휴가를 제공해 버렸다. 


일본 사람들 자체가 외국 기업과 비교하면 수동적이고 눈치 보는 문화기 때문에 

억지로 정부 차원에서 꾸역꾸역 진행해 나가면 잘 따르는 분위기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런 상황을 보면 반 강제적으로 라도 좋은 기업문화를 만들어가려는 정부의 노력은 부럽기도 하다. 

그만큼 수익도 창출해 내고 있으니 말이다- 


今日始めたドラマ「ゆとりですがなにか」

오늘 시작한 드라마 "유토린데 불만있냐"

厳しかった韓国とは反対に
꽤 힘들었던 한국과는 반대로

日本ではゆとり世代がある。
일본에는 유토리 세대가 있다.

日本で仕事してるうちに
일본서 일 하면서

「ああ-なるほど」とも思ったが
"아- 역시"라고 느끼기도 했지만



彼らも結構頑張ってるみたい。
그들도 꽤 노력하고 있는 듯 했다.

話ずれっちゃったが、
내용이 빗나가버렸지만,

1回見たけど結構面白い
1회 봤는데 꽤 잼난다

て言うか俳優さんたちがねー
라고할까 배우들이 홍홍

ヤベ
위험허당






'Japan > Life in jap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クラゲ水族館]해파리 수족관  (0) 2016.04.19
[애니]クレヨンしんちゃん  (0) 2016.04.18
[일드]ゆとりですがなにか  (0) 2016.04.17
[花見]꽃구경  (0) 2016.04.05
[バイト]아르바이트  (1) 2016.04.05
[開花宣言]개화선언  (0) 2016.03.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