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일하다 보면,

한국과 일본의 기업 구조의 차이가 보인다. 


(사실 한국 대기업에서 일해본 적이 없기에, 

대기업과 소기업의 차이일 수도 있으니 이해 부탁 드립니다 :))


회사에서 같이 일하게 된 일본인과 한국인 직원을 비교해 보면,

일본인들은 수동적인 직원이 매우 많다. 

일본 회사 직원 = 부품 이 맞는 듯 



답답해서 읽어봤던 일본인이 쓴 기업 관련 책에서

직원들 중 자신이 판단해서 일하는 우수한 사원보다

주어진 일만 하는 수동적인 직원 관리가 쉽다는 내용이 적혀있기도 하니,

그런 부품 같은 직원은 일본 기업 문화가 만들어내고 있다는 생각도 든다. 


다만 아이러니하게도 수동적인 말 잘 듣는 직원들은 승진을 하지 못한다 

자신의 판단을 필요한 일을 파악하고 업무의 영역을 늘려가는 직원이 결국 리더로 승진하는 게 눈에 보인다. 


이러한 일본 기업과 문화가 낳은 수동적인 사람의 단점이라고 하면 

수동적인 태도로 오래 직장 생활을 해온 사람들은 점점 뇌가 굳어간다. 

자신이 판단하기를 무의식 중에 거부했기 때문일까.. 

업무에 조금만 변화가 와도 대응을 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가끔 있다

 (특히 40대 후반, 50대의 경우에는 정말 답이 없다)

파견으로 일하는 사람들이 이런 경우에 해당되는 경우가 많아,

결론적으로 계약 종료> 새로운 일 구직으로 악순환이 반복된다.



위의 예가 수동적인 직원의 단점을 기술한 거라 치고- 

수동적 직원이 많은 것의 장점을 들자면, 

직원이 하나 빠져도 업무 전체에 커다란 영향이 없다. 


직원=부품으로 돌아가는 회사의 장점이라면 장점 이라고나 할까.. 


회사를 주체로 생각하면, 직원 하나가 고장났을때의 리스크가 작아진다. 

-_- 완전 찰리 채플린의 모던 타임즈가 생각나는건 왜일까 


걍 너무 주저리 쓰긴 했는데 



일본의 수동적인 사원의 장단점을 내 주관적인 생각으로 정리해보면 

단점 

1. 회사 입장: 일의 효율성이 떨어짐. 가성비 효율 낮음

2. 상사 입장: 지시하지 않으면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회사 메뉴얼이 없는 경우, 일일이 업무 지시를 해야함 

3. 본인 입장: 회사에서 팽- 당하기 쉬움. 대채 인력을 찾기 쉬우므로. 특히 고용 보장이 되지 않은 파견은 현장 뺑뺑이로 이어짐

                 현상 유지는 되나 승진하기 어렵다 


장점

1. 회사 입장: 건강 이상 등에 의한 결근에 대해 비용 손실이 적다. 늘 다른 인력으로 대체 가능

2. 상사 입장: 단순한 일이라면 반항하지 않고 순순히 잘 따라온다? (솔직히 상사 입장에서 장점이 있는지 모르겠음)

3. 본인 입장: 고용 보장이 되어있는 회사에 소속되어 있다면 세상 스트레스 받을 일 없다  

일본에서 일하다 보면 근무 환경에 대해서는 정부가 힘쓰고 있는 느낌이 들긴 하다. 


작년인가 재작년 말 덴쯔에서 사원이 자살한 사건 등이 터지면서도 

일본 회사 전반적으로 유토리를 강조하고 있는 중이다. 


(아이러니하게 어마어마한 잔업을 시킨 덴쯔에게 부과된 벌금은 50만엔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된다

참조기사는 여기. 

http://biz-journal.jp/2017/10/post_20934.html)



사실 그 사건 이후로, 일본 근무 시간에 대해서는 더욱 엄격해진 것처럼 보이긴 했다. 

일본 기업 문화 자체가 아직도 굉장히 수직적이고, 블랙 기업도 많아 서비스 잔업이 발생하는 기업이 많긴 하지만, 

어느 정도 규모가 있는 회사의 경우는 사원증으로 출입의 체크가 일어나기 때문에 

회사에 남아서 서비스 잔업을 하는 것 자체가 어렵다. 


근태를 입력하는 회사의 경우, 출입 기록과 차이가 30분 이상이 되면 사유서를 써야 되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 회사가 잔업을 하는 경우 잔업비가 발생을 하기도 하고, 

잔업비를 목적으로 남는 경우도 많아서, 

회사 차원에서 잔업을 줄이는 것은 비용 절감으로 이어지기도 하다. 


그래서 잔업 시간이 일정시간 넘으면 이유서를 작성해서 잔업 시간을 늘리겠다는 신청을 해야하고, 

또 일정시간 이상 근무하면 추가 건강검진을 받아야 되고 

더 넘으면 정부의 개입이 들어온다. 



야근 시간이 많은 경우, 회사에 감사가 들어오기 때문에 

회사 자체에서 야근을 막을 수 밖에 없는 구조로 변경되는 중! 


거기다가 작년부터 실시된 프리미엄 프라이데이나 텔레워크도 도심의 경우는 실시되는 회사가 꽤 많다. 

다만, 프리미엄 프라이데이가 마지막 주(대부분 월급일이 25일이라 해당일을 지정했지만) 금요일이어서, 

월말 업무가 몰리는 회사에서는 실시가 어려워서 실시 일의 조정은 다시 하려는 듯 하다. 


텔레워크의 경우는 이후 2020년에 있을 올림픽 시뮬레이션으로 

이전 런던에서 실행했던 근무 형식을 채택. 

이번 년도에 기업의 신청을 받아서 실시 되었는데, 

실시일은 회사 출근 시간은 오후 출근 & 오전은 재택근무 실시였다- 



텔레워크 시뮬에 실시한 회사의 경우, 실시하는 것만으로 회사 이미지 개선으로도 이어져서 그런지

재택근무가 어려운 경우 걍 다 유급으로 오전 휴가를 제공해 버렸다. 


일본 사람들 자체가 외국 기업과 비교하면 수동적이고 눈치 보는 문화기 때문에 

억지로 정부 차원에서 꾸역꾸역 진행해 나가면 잘 따르는 분위기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런 상황을 보면 반 강제적으로 라도 좋은 기업문화를 만들어가려는 정부의 노력은 부럽기도 하다. 

그만큼 수익도 창출해 내고 있으니 말이다- 


우리나라에서 구직 할 때 짜증났던건 

왜 이리 연봉 정보가 없는지 -_- 

특히 경력자 뽑는거 아니면 정해진 기본급이 있을텐데 

월급 검색만 해보면 낚시 사이트에 계열사마다 달라요 등등.. 


일본은 중도 채용자의 경우는 면접 후 결정되는 경우가 있어 베일에 싸여 있다만 

신졸자들 월급은 걍 회사 홈피 들어가면 바로바로 볼수 있다 

예를 들면 요거- 



일본 대학 종류는 모르니.. 일단 아는 것만 한글로 입력해보면.. 


신졸채용・초임금(기본급)2017년 4월 입사

최종학력 

초임금(기본급) 

 大学院(博士) 박사 256,000円
 大学院(修士) 석사 240,000円
 大学、高専専攻科 대졸 224,000円
 専修4年 224,000円
 専修3年 221,000円
 高専本科 218,000円
 専修2年・短大 단대 218,000円
 専修1年 215,000円

 高校 고졸

 212,000円



거기다가 회사 쿠치코미 사이트가 많아서 

검색하면 다른회사 경력자들 연봉이나 회사 분위기 잔업 시간 입사 전과 실제 회사 생활의 갭 등등 친절한 리뷰를 감상할 수 있다 

가끔 들어가는 사이트가 요기 

자기가 다니는 회사 레뷰 하나 남기면 다른 회사 정보도 무제한으로 볼 수 있음- 

https://www.vorkers.com/

  1. 월요일의 도쿄 2018.11.09 21:14 신고

    안녕하세요. 일본취업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있는 "월요일의 도쿄" 팀이라고 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일본취업 후기로 검색을 하던 중 DumplingJ님께서 작성하신 글을 보고, 일본 취업을 고민하는 후배들에게 도움이 많이 될 좋은 글인 것 같아 원문 URL 링크, 작성자 닉네임을 포함한 출처를 밝히고 저희 커뮤니티에 펌글 표시 후 아래와 같이 게재하였습니다.

    https://mondaytokyo.com/review/1342

    일본 취업을 고민하는 후배들이 여러 후기를 한 곳에서 모아볼 수 있도록 돕고 싶은 목적에서 커뮤니티에 게재하였습니다만, 혹시라도 게재를 원치 않으시는 경우 hello@mondaytokyo.com으로 연락주시면 즉시 삭제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에서 취업이 어려워지고+ 일본 애들은 쉬운 일만 하려는 경향이 크고 + 일본의 고령화로 인해 

한국에서 일본으로 취업이 되는 경우가 많은 듯 하다- 


그래도 아직 일본 취업의 문은 대학 졸업 예정 자 + IT 전공자로 제한된 듯. 

그 외의 직종도 없는 건 아니지만 매우 제한된 건 사실


여튼 궁금한 건 일본의 월급! 


신졸 입사자의 일본 초기 월급을 알아봅시다- 


신졸 평균 수입① 기본 급(2015년 실적)

남녀 합계・학력 별

  • 대학원 졸(석사) 22.8 만엔(전년도 비교+0.1%)
  • 대졸(학부) 20.2 만엔(+0.8%)
  • 단대 졸(우리나라로 치면 전문대?)  17.5 만엔(+0.9%)
  • 고졸  16.0 만엔(+1.3%)

남자 vs. 여자・학력 별

( )내 숫자가 여성 평균 첫 임금

  • 대학원 졸(석사) 22.8 만엔(22.8 만엔)
  • 대졸(학부) 20.4 만엔(19.8 만엔)
  • 단대 졸  17.7 만엔(17.4 만엔)
  • 고졸  16.3 만엔(15.6 만엔)



당연하지만 학력이 높을수록 첫 임금은 높아짐. 

큰 차이는 없긴 하지만 역시 여성 임금이 적긴하다. 

일본의 초봉은 점점 높아지는 경향이라고 함. 

어디한번  2005년이랑 월급을 비교해 보자! 

비교:2005년 학력 별 평균 초봉

( )는 2015년도 평균 첫 임금

  • 대학원 졸(석사) 22.0 만엔(22.8만엔)
  • 대졸(학부) 19.3 만엔(20.2만엔)
  • 단대 졸 16.6 만엔(17.5만엔)
  • 고졸 15.2 만엔(16.0만엔)


일본 회사 연봉 구조라 거창하게 적어보고 

내가 다니는 회사 연봉이라 소심하게 적어본다 


<연봉 계산> ※주의 …입사 2년 이후를 기준으로 한다

 이유는.. 입사하고 6개월 정도는 시험 사용 기간이라 상여금이 안 나온다고 한다 ㅠ 

   

【잔업 없는 경우】

연봉=기본 급여×16.14개월 분(①+②)

  ①・・12 개월  월급×12개월

  ②・・4.14개월  상여 지급 비율

      (보너스가 4.14개월 분이 나오는 게 평균 액. 버뜨- 실적이 중요해서 팀 뽑기가 중요하다)



【월 잔업이 20H시간인 경우】

 연봉=기본 급여×18.14개월 분 (①+②+③)


  ①・・12개월  월급×12개월

  ②・・4.14개월 상여 지금 비율

  ③・・2.0개월  잔업(20h/월)×12개월

  ※③의 경우는 매월 잔업을 20시간 한 경우에 지급되는 잔업수당


【참고】 직원들 평균 잔업 시간은 22.7 시간(2016년 상반기 기준)


【참고】월 20H 잔업 한 경유

 초과 근무 수당 = 기본 급÷(연간 소정 근로 시간÷12)〔※1〕×1.25×(평균 잔업시간=20H)

          〔※1〕년 간 소정 근로 시간=1800H 시간인 경우

              1800H÷12(개월)=150H


 하루 근무시간이 7.5 시간이어서, 20일 근무인 경우, 한 달 근로 시간이 150시간! 

 월급이 24만엔 이라 치고 20시간 잔업 했다고 하면  

    24만엔÷150×1.25×20H = 4만 엔이 매달 잔업 수당으로 붙는다능! 

 매일매일 6시 반에 퇴근하면 월급이 40만원이 오른다 ㄷ ㄷ 



플러스 매달 자격증 수당 10만원  (자격증은 여러 개 있어도 하나만 인정해줌)

비 흡연자 수당 만원 

주택 수당은 없고 대신 교통 수당은 나옴 


걍 수당 다 넣어보면 25만엔 기본 급으로 입사하면 대충 한 달에 30만엔 정도 받게 된다 

물론 일본의 세금 폭탄이 이래저래 가져가지만.. 하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