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일본 여행36

티비 말고 나를 봐라- 채널 못돌리게 채널막? 중인 냥님 요.. 요시노님? 채널을 돌릴 수가 없습니다. 그게 뭐 ? 이 손님이 뭐라는지 알수가 없습니다. 채.. 채널 돌리고 싶은데요 . 티비 말고 귀여운 나만 보면 되는거 아니냥? 그러치 그러치 내가 귀엽지 나 말고 다른걸 보려 하다니 용서 할 수 없다. 부들부들 그건 그렇고 나 좀 졸린데 소리좀 줄이지? 요시노님아- 소리를 줄일 수가 없어요 ㅋㅋ 너님이 센서 제대로 가리고 계십니댜 뭐라는지 모르겠고- 나 귀여워 하고 소리는 줄이렴 대화가 안됩니다. 계속 대화 안되는 중 ㅋㅋ 일본어로 해야 합니까.. 한쿡어 모르십니꽈- .... 진짜 뭐라는거냐 -_- 하는 표정이시네요 그건 그렇고 어느새 모퉁이를 이렇게 귀엽게 잡고 있니~ 내가 뭘 해도 귀엽긴 하지- 앞에서도 찍어보는 솜방맹이 슬슬 짜증이 나는거 같긴 함 슬 .. 2022. 8. 11.
냥이는 무슨 꿈을 꾸는 중일까? 꿈꾸면서 발 움직이는 냥이 비 오던 이 날, 방해 안받고 싶었는지 내내 케이지에서 자다가 드뎌 새벽에 이불로 올라오신 요시노. 또 자는거 방해 할라나... 스윽 눈치를 보며 자리를 잡아봅니다. 나 잘꺼다냥 . 그러나 이불에 요시노님이 올라와서 손님은 감격중이라 촬영을 멈출 수 없습니다. 조금은 찍어도 괜찮다냥. 이라고 멋대로 해석 중 앞 사진도 찍게 해주지. 라 해석중 ㅋㅋ 손님이 그러던 말던 잠이 솔 솔 오는 듯 어느새 완전히 뻗어버리심 자면서 발 쪼물딱 쪼물딱 움직이는 중. 꿈 꾸는건가? 움찔움찔 발 움직이는 중. 그러고 보니 만두도 자다가 가끔 이랬던 듯. 간만에 자면서 움찔하는 냥이 봐서 (만두랑 감자는 어무니랑 자니 ㅠㅠ) 점점 가까이서 찍었더니 결국 일어나심 ㅋㅋ 착해도 너무 착한 요시노. 그릉그릉 해주면서 가까이 와서.. 2022. 8. 10.
밤의 빗소리 감상을 즐길 줄 아는 여유를 가진 낭만 냥님 갑자기 비 소리가 겁내 들려서 문을 좀 열었더니 어느새 총총총 달려와서 바깥 구경 하시는 요시노 그리고 그런 요시노를 촬영하는데 진심인 랜선집사 ㅋㅋ 뭐가 거슬리는데... 힐끗 다시 밤 빗소리에 집중합니다. 응? 뭐라고? 암것도 아니군. 집중하는 냥통수. 랜선집사는 요시노의 옆 라인이 보고 싶습니다. 누워서 휴대폰 들고 생쑈를 하는 중 내 냥통수나 봐랏! 콕콕콕- 찌르고 싶은 냥통수 - 그런 랜선집사의 손꾸락이 거슬립니다. 히익~ 너무 귀여워 밤이라 그런지 동공 제대로 확장되심 :) 그렇게 이몸이 이쁘냐 - 넵넵넵넵넵- 그렇다면 닌자처럼 사라져 줄~ ... ㅠㅠ 진짜 사라지심 힝구힝구 이상. 밤의 빗소리를 즐길줄 아는 낭만 냥님.. 을 방해한 랜선집사였습니다. 끄읏... 참고로 .. .이 글은 ... 그.. 2022. 8. 6.
집사의 야식 먹부림에 열받은 냥이 요시노의 표정이 좋지 않습니다. ㅋㅋ 이미 제목 보셔서 아시겠지만... 손님이 야식 먹는다고 놀려서 열받으심 자기 달라고 발 동동 구르면서 조르는 중 + 물어 뜯기 시전 나 주는거 아니었냐고.. -_- 제대로 빡치심 열받음 .. 레이저로 내 야식 폭파시킬 듯 ㅋㅋ 쳇 내꺼 아니면 잠이나 자자 진짜 내껀 없는거지? 미련 삐진 와중에도 이불 아니고 옆에 방석에 앉아서 주무심 이렇게 귀엽게... 옆에서 자면... 저는 진상짓을 하게 되지요- 혼자서 먹방하는거 인증샷 겁내 찍기 잠이나 잘래.. 어느새 3차 먹방. 뉴텔라가 맛있는건 헤이즐넛이 들어서이군 급 성분표 확인 또 멋대로 요시노와 간식 인증 샷 놀리기 풀샷은 여기- 유툽 자막 삽입 기능 써봤는데 자막을 켜야 보이는구만유- 미안하다 요시노... 헛헛 반응이.. 2022. 8. 4.
그루밍 하는 냥이에게 손꾸락을 들이대면? & 혀 넣는거 잊어버린 냥이 그루밍 하길래 손꾸락 들이댐 ㅋㅋ 히히 핥아 주심 ㅋㅋ 혀 살짝만 나와 있음 더 귀여움 킁킁킁- 우잉? 지금 힐끗 째려보는 중인가? ㅋㅋ 귀여운 솜뭉탱이 확대범입니다 . 솜뭉치 쭈욱 뻗으면 졸귀졸귀 나보다 깔끔떠는 냥님 . 대체 누가 고양이 세수가 대충하는 세수라 했냐! 가끔 혀 넣는거 잊어버림 ㅋㅋ 더 귀여워 ㅋㅋ 내가 ? 내가 뭘 잊어버렸다고 ? 잊어버린거 맞는거 같은데 .... ㅋㅋ 아니다 그루밍 잠시 쉰거다~~ 계속되는 그루밍과 질척되는 손님의 손꾸락의 밀당 유툽 자막을 넣어보면서 느끼는건데 ... 유툽용 자막에서... 블로그 글의 냄새가 난다 ㅋㅋㅋㅋ 역시 평소 하던 버릇은 남 못주네유 이번엔 사진 별로 안찍었던거 같은데.. 그렇지도 않네요 ㅋㅋ 이러다가 이번에도 1박하고 온 여행편 한달 내내 .. 2022. 8. 2.
누워있는 냥이에게 유카타를 덮어 봤습니다. 안입는 유카타를 덮어줬더니 그대로 계심. 아 걍 졸려서 그런건가. 여튼 잘 어울림 머어엉. 암 생각이 없다. 여긴 어디 나는 누구 나 좀 자면 안되겠냐. 아직 저녁 인데요~ 오늘은 별로 놀지도 않았잖아 질척 중 히이 귀여워 머리통 결국 자는건 포기 ㅋㅋ 멍 때리는 즁 젤리 쭈욱 쭈욱~~ 옆방에서 나는 소리에 귀 쫑긋 했다가 다시 머엉- 잘래.. ㅋㅋㅋ 눈 다시 땡글 꼬리를 안덮어 드렸네~~ 진짜 작작 하라는거 같은데.... 음.. 손님의 진상은 계속된다... 계속... ㅋㅋ 2022. 8. 1.
이불 까니 엥큼 차지하는 냥성. 아니.. 너님 누우라고 깐거 맞긴 한데... 간만에 다시 이어지는 요시노 소식 입니다 :) 츄르 반만 먹고 삐진 요시노 달래는 중 - 열심히 낚시대 흔들어 보지만 고개만 까딱까딱- 집사의 노력이 통했는가! 케이지에서 나와서 한바퀴 뛰어주심 - 집사가 벗어놓은 유카타도 아늑- 어억 ... 근데 흥분해서 다시 케이지 들어가 버림 ... 어억 집사가 아련하였는가 결국 케이지에서 나옴- 신나서 열심히 낚시대 흔들어 보지만 요시노는 사실 볼 놀이를 좋아하지요~ 또 케이지 들어갈까 싶어서 집사는 시간이 빠르지만 이불을 깔아 봅니다. 요시노 누으라고 깐거 맞긴 한데... 밑에 이불 깔자마자 바로 와서 누우심 ㅋㅋ 냥성 무엇 - 이불 깔고 베개 놨더니 베개 위에 먼저 함 눕고 내려와서 이불로 누우심 ㅋㅋ 베개에 누운거 찍을라 했는데 한발 늦음 ㅋㅋ 푹신하니 좋구.. 2022. 7. 30.
츄르를 반만 줬더니 벌어진 일 츄르 남은거 냉장고에 들어가는거 본 요시노 다시 냉장고 앞 시위가 시작되는데... 원하는거 있을 때 하는 발구르기 시전하시는 중. 발구르기는 짤로도 만들어 보았습니다. 내놔라! 츄으루! 내일 줄꺼라 단호하게 안줬더니 빠르게 태세전환한 요시노. 꺼내고 문을 안닫았더니 캐리어에 들어가서 시위함 안줄꺼면 난 당장 퇴근할꺼다! 표정보소 ㅋㅋ 너무 알기 쉬움 줄꺼야? 츄르? 흐음.. 이놈.. 년(?) 줄 생각이 없군.. 캐리어 문을 닫아버렸더니 이제는 케이지에 들어가 버리심 아니 옆에 화장실이라고요!!! 이눔 요시노!! 난 잠도 여기서 잘꺼다 흥 장난감에 조금 넘어가심 ㅋㅋ 어느새 올라온 손 정신을 차림 아 나 시위 중이었지 그러면서 또 본능적으로 뻗는 손 ㅋㅋ 우우.. 나란 녀석... 또 잊었다 우우 이젠 안넘.. 2022. 7. 26.
집사가 츄르 주다가 딴짓 했더니 침이 마르는 냥이 이번에는 대놓고 냉장고 앞에서 시위하지 않았지만, 대신 요로코롬 나가겠다고 시위하니, 츄르를 주기로 결정! 역시 냉장고 문을 여니 먼저 얼굴 들이대는 요시노님 ㅋㅋ 니 간식은 오른쪽에 있댜 카메라 조정 중- 안달나는 요시노 정신이 혼미해 지고 계시는 중인 듯- 빨리 줘 현기증 난단 말이야- 빨리빨리- 아직 봉지도 안따고 카메라만 만지작 거리는 중 솜방망이 나가는 중 빨리 빨리 이거 뭐 문제 있냐 - 계속 만지작 중인 핸폰 발견 빨리 뜯어라 뜯어 이제야 뜯기 시작 막 밟고 난리 남. 이 와중에 집사는 좋아라 하는 중 - 하악 나를 밟았어~ 껍대기 테이블에 놓는데 요시노 바쁘다 바빠- 껍데기 먹으러 갈 기세 ㅋㅋ 본격 먹방 시작- 츄르를 너무 좋아하는 요시노에게 봉지째 들이대면 봉지를 다 뜯어버려서 숟가락이.. 2022. 7. 25.
나 조기 퇴근 시켜줘. 퇴근 준비 끝난 냥님 요시노... 나랑 그렇게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서 ㅠㅠ 퇴근하고 싶다고 캐리어 앞에서 서성이길래 열어드렸더니 앵큼 들어가심 ㅠㅠ 왜 이동을 안하냥- 바..반납시간... 냥카페 문여는 시간이 9시 입니다요- 이 시각 8시 ㅋㅋ 아직 1시간 남음 캐리어가 문 밖으로 나가지 않는게 이상하신 모냥 . 냥 시계가 은근 정확하지 않군요! 요시노는 퇴근 모드 돌입이겠다 나도 일찍 나갈 준비 고고 - 화장실 문을 열어놔도 안들어오심 ㅋㅋ (결국 나중에는 심심했는지 한번 따라들어오긴 함 ) 요시노의 파업으로 인하여 - 9시에 칼같이 반납하고- 9시 반 체크아웃인데 나도 걍 빨리 나와버림 요시노 없는 여관방은 쓸쓸해요 ㅠ 여튼 요시노랑 잘 놀고~ 2시간밖에 못잤지만 개운한 아침의 시작! 바다가 보이는 마을은 참 부럽댜 그.. 2022. 7. 17.
집사 노리는 냥이. 수상한 집사를 잡아라! 집사 노리는 중인 요시노. 집중 즁 - 솜방망이 집사 무릎으로 이동 중 하악- 요시노 솜방망이 드뎌 집사 무릎 위로 입성 히아아악 잠입- ㅋㅋㅋ 동영상 버전- 뭔일이고 하니, 멜빵을 입고 있었는데, 앞에 주머니가 있길래 손을 넣고 꼼지락 꼼지락 하고 유혹했더니 제대로 걸리심. 웃긴게 공격 파바박!! 해놓고 꽁지 빠지게 도망가심 공격하고 튀었으면서 다시 돌아오심 이번에는 조금 넓게 촬영해 봅니다. 요번에도 집사 무릎 위 입성~~ 좀더 길게 공격해 봅니다- 니 몸에 이상한거 있다- 수상하다- 내가 잡아주겠다냥 잡았댜! 요놈 잡았댜!! 글고 또 줄행랑 ㅋㅋㅋ 아니 왜 공격하고 도망가냐고요 ㅋㅋㅋ 동영상 버전 ㅋㅋㅋ 역시 아직 호기심 많은 호기심 냥이 ㅋㅋ 울집 만두는 저런거 봐도 스윽 보고 말듯 힝규힝슈 냥이.. 2022. 7. 16.
끝나지 않은 냥이의 당당한 깽판과 공놀이. 그리고 계속 울어대는 이유 끝나지 않았던 요시노의 깽판- 잘 놀다가 다시 깽판 시작 ㅋㅋ 꼽냐? 눈 깔아 ㅋㅋㅋ 하는거 같은데 .... 안무섭거등? 동영상 버젼~ 이제는 손님 다리따위 잘근잘근 잘 밟아 주심 (손님 좋아하는 중) 근처에 와서 야옹야옹- 약간 옹심이 같기도 하고 ㅋㅋ 산만한 편- 손님 허벅지도 잘근잘근 밟아주심 . 다리에 앉아 줄라나 하고 떨려하고 있었는데 ㅋㅋ 걍 발판... 넵.. 넵. .. 동영상 버젼~ 호기심 많은 냥님 이불속도 들어가 주심 하악 다시 공놀이 모드- 쵸잇 ! 공과 함께 버둥버둥- 공은 내팽겨치고 또 혼자 흥분해서 날뛰기 하악 발 ㅋㅋ 하악 ㅋㅋ 확대 - 좀더 확대 ㅋㅋㅋㅋㅋ 다시 총총총 - 냥냥냥- 발꾸락 꼬물꼬물 했더니 관찰 중 초금 경계해 주시고- 다시 호잇 호잇 뚜쉬 뚜쉬~ 또 혼자 발광 .. 2022. 7. 15.
고양이와 바다 구경 ? 아니지 .. 바다 보는 고양이 구경하기 :) 예고편에도 등장했던 냥이와 바다짤- 사실은 진짜 맛보기에 불과했었지요 - 사진 스압 주의! 같은 사진 있는 것 같은건 기분탓 입니다 ㅎㅎㅎㅎㅎ 진짜 다 다른 사진이라능... 사진 작가가 1명이라 그런지 취향이 너무 일관되서 ㅋㅋ 비슷한 사진이 많이 찍히긴 한 듯 - 여튼 여담은 이만하고, 코멘트 보다는 사진을 듬뿍 올려보겠습니다. 냥이와 묵을 수 있는 숙박에서 아침이 밝고 안쪽 덧문을 열어줬더니 바로 뷰 감상 하시는 낭만 고양이 요시노 님 오늘도 평화로운 하루가 시작되었구냥 흠흠 진짜 숙박시설에 묵었던 6월 말이 진짜 너무 더웠어서 체감 40도는 찍었던 때인데 날씨는 정말 미친듯이 좋았다능... 동네 구석구석 관찰 즁 숨어있던 근육도 조금 보여주심 하악~ 귀요미 발 샷도 찍어봄 작작찍어라- 눈치 주지만 .. 2022. 7. 13.
냥 발바닥에서 냥 매력 마법 발사중~ 다시 돌아가서 1일차 ㅋㅋ 이불 위에 이쁘게 누워 계시는 요시노 님 털이 너무 부들해서 계속 쓰담게 됩니다- 기분 좋아지니 뒹굴~ 배도 내어주시는 요시노 님 카메라 2개인 아이폰 미니시라 인물모드 찍으면 가끔 심령사진처럼 보케가 들어감 ㅋ ㅋ 냥이 손에서는 오라가 나옵니다~ 냥매력 발산 즁 그 마법은 이미 들어버린 집사 이번에는 요시노 코랑 접선 중 무슨 접선이지 - 왜 이티가 생각나지 ㅋㅋ 여른 집사 손 바라보는 요시노가 또 겁내 귀엽다고 혼자 난리 내 마법이 너무 쌨던거 같다- 집사의 질척임이 귀찮아짐 ㅋㅋ 나님은 주무실꺼니 내비두라~ 또 요렇게 고뇌모드 돌입. 내 마법이 너무 쎄서 고민이야. 파워 조절이 잘 안되 . 너무 마법이 잘 들어버린 결과에 고뇌하며 주무시는 중 ㅋㅋㅋㅋ 하아.. 나란 냥이 .. 2022. 7. 12.
냥이는 숙면 했는데 집사는 2시간 밖에 자지 못한 이유 밤은 깊었고- 잠들기 모드 장착 중인 요시노. 졸리긴 한지 쓰담하러 온 집사 손도 할짝할짝 하심 - 그리고 안들어간 혀- 잊어버린거 아니고- 나 그루밍할라고 꺼내논거다냥- 자연스럼게 그루밍 줄 슬슬 눈이 감긴다- 아직 감고 싶지 않은데- 중력의 힘은 거부할 수 없지- 잠들기 시작한 요시노와 그런 요시노 구경중인 집사 그만하고 자자! 요시노님 주무실 수 있게 조명은 이미 최대로 낮춘 상태- 자가다 잠깐 깸- 베개가 필요한가- 싶어서 집사의 족발을 내어 드리니 베고 주무심 하악- 그리고 4시 넘어서 깬 요시노. 집사도 덩달아 깸 잠든 요시노 구경하다 책보다 구경하다 2시 넘어 잤는데 ㅋㅋ 결국 집사는 2시간 밖에 못잠 ㅋㅋ 나 깬거 아니고 다시 잘.. 너도 잠 더 자자 - 집사 깨워놓고 더 주무심 골골 거리.. 2022. 7. 12.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