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일본에서 일한 지 4년이 다되간다(이전 워킹때도 포함하면 6년).

일본 기업을 그만두고 미국 기업으로 옮긴 후, 비슷한 점 다른점을 슬 느끼기 시작- 

다른점은 미국 기업은 역시 개성 넘치는 사람들이 많다. 

일본 기업에서도 특이한 사람들이 많기는 했지만, 

그런 특이한 사람들은 과장 윗 라인들이 많았던 듯. 

나머지 멤버들은 개성 보다는 정말 멤버로서 그 자리를 지키는 무던한 사람들이 많았다. 

 

또 다른 점은 성공주의 

일본 기업에서도 미국 지점이 있었어서 미국에서의 살벌함을 듣곤 했었는데, 

미국 기업에 온지 얼마 안되서 벌써 느낀다 ㅋㅋ 

좋은 말로 예쁘게 포장을 하지만, 역시 성공이랄까 성적 주의임 

일본 기업도 물론 평가가 있고, 평가에 따라 인센티브나 승진이 갈리지만, 

점수가 낮다고 쪼일 일은 없었는데 

미국 기업에서는 점수가 낮으니 빈번히 불려간다.

 

일본 기업에 있으면 맘만 먹으면 뭍어갈 수 있었는데, 

미국 기업에 들어오니 뭍어가려면 그냥 맘을 먹는 정도로는 부족하다. 

정신 승리해야 뭍어갈 수 있을 듯. 

영업부도 아닌데 매주 발표되는 성적표는 점수에 쿨한 사람이라 해도 쿨해질 수가 없다. 

거기다 나는 좋은 점수를 받는데에 학생때 목숨 걸었던 타입이라, 

지금 회사에 들어가서 받은 바닥을 치는 점수를 보고 망연자실. 

이미 그런 상태인데 상사들이 돌아가며 나를 불러대심 -_- 

 

멘탈 붕괴 상태 

 

다른 회사를 빠르게 알아봐야 하나 싶기도 하다가 고집이 생긴다. 

이 회사에서 낮은 점수로 잘리는 한이 있어도 

이번에는 도망가기보다는 이 멘탈 붕괴 상태를 잘 극복해 보고 싶다는 고집. 

 

이전 회사도 내가 해결할 수 없는 과제에서 도망치듯 나왔기에 

(물론 나름 마지막 몇 달은 내가 낼 수 없는 에너지 끌어내며 최선을 다했기에 나오면서 후회는 없었지만) 

이번에도 빠르게 포기하고 싶지는 않다. 

나올 때 이전처럼 웃으며 나갈 수 있길! 

 

마지막으로 일본회사와 미국회사의 공통점은, 

일본에 있는 회사고, 비율적으로 일본인이 많기에 

다들 참 열심히 일한다 ㅋㅋㅋㅋ 

그리고 룰을 중시하는게 같음. 

그 규칙이 멤버를 지켜주기도 하기에 지키는 것이 참 좋기는 한데, 

틀에 박힌 업무나, 위에서 내려오는 드랍 다운 식의 업무는 비슷. 

 

p.s. 일단 일년 버텨보는게 목표긴 한데,, 그 전에 잘리는 건 아니겠지? ㅋㅋ 

     일본 기업에 있을 때는 그런 걱정은 없었는데 ㅋㅋ 미국 기업에 오니 이런 걱정이 생기네 

     이왕 그만두는거면 잘리는 것보다는 내가 그만두고 싶은데 ㅋㅋㅋ 

'Japan > Work in Jap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심한 사람의 일본 취업 이야기  (0) 2019.08.28
일본에서 공무원 되기  (0) 2019.05.30
일본 기업과 미국 기업  (0) 2019.05.14
What's your dream?  (2) 2019.02.14
[일본 비자]이직 후 근무처 정보 변경  (0) 2019.01.23
내가 경험한 일본 회사 1  (0) 2018.12.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