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ko_猫_만두감자율무

길냥이 옹심이의 첫 캐리어, 첫 동물병원 경험담 + 병원 가는줄 알고 쫄은 감자

by 군찐감자만두 2022. 7. 27.
반응형
728x170

 

옹심이의 눈이 심상치 않다 

 

 

결막염에 걸리신 듯.

사실 어렸을 때도 알아서 자연치유 했던 씩씩이이긴 하지만 이번엔 눈을 너무 못뜨셔서 걱정 됨 

 

 

동물 병원에서 길냥이 약만 처방해주기도 하는데가 있는거 같아서 근처 병원 문의를 해봤는데, 

처음에는 데려가야 한다 하심- 

옹심이용 캐리어가 필요한 것인가- 고민하면서 좀 상태를 볼까 하다가 

 

 

캐리어를 하나 시켜놓고 일단 감자 캐리어를 옹심이에게 주기로 함 

캐리어 떠내는거 본 감자는 도망가시고 옹심이는 순순히 들어갔으나 

뒤늦게 시작된 몸부림 ㅋㅋ 

날 납치하는거냐아아!! 

 

 

버둥버둥 난리남 ㅋㅋ 쫄보 감자는 쫄은 상태에서 구경 오심. 

나 병원 가는거 아니었어? 

 

 

결국 뒤집어짐. 쫄보 감자. 일단 병원에 가는게 본인이 아닌건 알았으나 방심할 수는 없지. 

 

 

첫 캐리어 경험한지 얼마나 됬다고 첫 자동차 탑승. 

씨씨엠이 안정 효과가 있나? 만두나 감자는 차 타면 복식발성으로 차가 떠나가라 우는데, 

의외로 얌전하네? 

 

 

안정 효과라기 보다는 너무 긴장해서 차에서 얌전했던 듯.. 

병원에 도착하니 새로운 자극이 너무 많아서 긴장치 최고로 올라가서 입으로 호흡 시작함 ㅠㅠ 

이렇게 긴장할 줄 알았으면 덮어줄 천 챙기라 할껄 그랬네 ㅠㅠ 

 

 

긴장 풀기용 그루밍 시작. 

진료 들어가서도 입으로 호흡계속 해서 어무니는 맘이 급하심- 

빨리빨리 처방해달라고~~ 

 

 

빠르게 집으로 돌아가 봅니다. 

그래도 확실히 병원보다는 차 안이 아늑한 듯- 

돌아오는 길은 극동방송 설교와 함께 마음의 안정을 위한 그루밍. 

대답은 참 잘하는 옹심이- 

 

 

후딱 집에 돌아온 어무니와 옹심이 

감자 ㅋㅋ 으이그 이 쫄보

담에는 나야? 경계 중 

 

 

고생한 옹심이는 고급간식 츄르 대령 받으심 

 

 

새 소리가 난다 

 

 

새 잡을라고? 가지마!! 하는 어무니의 소리를 뒤로하고 내려가심 

 

 

올라와! 어무니 외치는 중- 어딜 가서 뛰댕길라고- 아프면 쉬라고! 

 

 

츄르 먹더니 ㅋㅋㅋ 더 원하는 것 같은 눈빛 

나 올라가면 간식 또 줄꺼임? 

 

 

일단 대답은 잘함 ㅋㅋ 

 

 

그리고 추가 간식도 얻어먹으심 ㅋㅋ 

 

 

간식 다 골라먹고 집사의 바람대로 아늑한 곳으로 가서 쉬시는 즁 

 

 

편안- 

 

 

당분간은 안약 넣어드려야 할 듯- 빨리 낳아라 이눔- 

 

 

쫄았던 감자와는 다르게 만두는 아무 생각이 없었다능 

병원 가는게 나만 아니면 됨- 머엉-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