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되면 여기저기 꽃이 피고- 출퇴근 하면서 자연스럽게 보게 되는데, 

집에서 일하게 되니 괜히 꽃이 보고 싶어지고 

가지 말라니 꽃 구경이 너무 가고 싶고 ㅋㅋ 

(나카메구로 벚꽃 보고 싶은거 꾹 잘 참아서 칭찬 중)

 

졸업 & 입학 시즌에 코로나로 인해 축소화 혹은 캔슬이 되면서,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도 꽃집에 재고가 많이 남았다고 한다. 

 

그렇게 남은 재고를 사들인 기업이 있었는데, 

1주 혹은 격주로 꽃을 배달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회사. 

남은 재고들을 평소보다는 저렴한 가격에 사들여서, 

서비스를 처음 신청하는 사람들에게 첫 무료 꽃 배송 이용권을 제공! 

 

무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지만 정기 구독 금액이 싼편도 아니어서 고민을 몇주 하고 있었는데, 

역 앞 꽃집에서 작게 어렌지 해서 파는 꽃 가격을 보고 정기 구입을 해보기로 결정! 

(몇송이 안들어 있는데 1000엔이 넘었다는 ㅠ)

 

그렇게 거의 2-3년 만에 집에 꽃이 입성하게 됨 ㅎㅎ 

(전에 꽃 사왔을 때도 딱 한 송이에 500엔 하는 비싼 아이었지.. ㅋㅋ)

요로코롬 도착! 왼쪽에 있는 꽃 전용 박스에 넣어 우편박스에 넣어 주심 

연명제(?)라는 시들은 꽃을 부활시켜주는 마법의 액체와 리본으로 간지나게 묶어주신 꽃, 

꽃 이름과 간단한 설명 책자가 도착! 책 이름은 홈피 마이 페이지서도 확인 가능하다고 함 

(이제야 눈치챘는데, 신문 일부로 있어보이게 영어판이라던가? ㅋㅋㅋ)

펼쳐보니 살짝은 시들어 있으나 의외로 건강한 꽃이 들어있다. 

마법의 액체를 물에 섞어주면 하루 지나고 나면 건강해 진다니 낼다시 봐봐야지- 

꽃 밑에는 젤리 같은 아이로 덮여있다. 조금이라도 더 생기를 유지시켜 주는 아이인 듯 

꽃병은 카루디에서 사먹고 남겨둔 병으로 당첨! 

꽃 물갈이는 매일 해주면서 밑에를 조금씩 잘라주라고 하니, 나중에는 길이가 짧은 아이로 바꿔줘야 할 듯 - 

일단은 한병에 다 넣어버렸는데 나중에는 노란 아이만 따로 병에 넣을까 - 고민 중 

테이블 위에서 사진 촬영 당하고, 최종 위치는 티비 옆 책장 위! 

집에 없던 꽃이 생기니 시선이 계속 간다 ㅎㅎㅎ 봉우리도 있으니 만개하는 거 기다리는 재미도 있을 듯! 

정말 코로나가 싫기는 한데, 그 덕을 보고 있기도 한 것 같다. 

계속 멈추지 않고 꾸역꾸역 걸어왔던 걸음을 강제적으로 멈추게 되고나니, 

안하던 것들을 시도하게 되고, 미루던 것들에 손을 뻗게 된다. 

그리고 역시 당연하게 누리던 것들이 당연하지 않음을 새삼 느끼게 된다. 

나는 망각의 동물이니 또 일상을 회복하게 되면 불평하며 일을 하겠지만, 

지금의 멈춰 있는 것만 같은 이 시간을 다시 떠올리게 되며 가끔은 다시 감사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꽃 이름은 

・ガーベラ八重咲き 거베라 

・スプレーカーネーション  스프레이 카네이션 

・スターチス 스타티

・イタリアンルスカスorユーカリ 이탈리안 루스카스 or 유칼리투스 

집에 온 아이는 유칼리투스인 듯! 

 

꽃.. 아는게 없으니 ㅋㅋ 다 첨들어 보는 이름이다;;; 

카네이션은 들어봤어도 스프레이 카네이션은 첨 들어보네;; 

사진엔 뒤에 아이들이 잘 안보였어서 다시 데려워서 위에서 찰칵! 

ㅇㅇ 역시 거베라(노랭이에서 이름조사 후 이름으로 ㅋㅋ)는 낼 따로 옮겨 줘야징징

 

 

금액은 요러함. 내가 선택한건 젤 저렴한 500엔 코스- 

500엔 + 배송료 250엔 : 3개 이상

800엔 + 배송료 350엔 : 4개 이상

1200엔 + 배송료 1200엔 : 5개 이상

전 플렌 1개 정도는 그린(일명 풀때기ㅋㅋ) 포함이다.  

 

블룸라이프- 라는 회사임. 정기 구독 이외에도 특별한 날을 위한 선물 보내기도 있음

https://bloomeelife.com

 

手軽に始めるお花のある暮らし

「Bloomee LIFE」〜手軽に叶うおしゃれなライフスタイル〜 毎週末自宅のポストにお花が届き、手軽におしゃれなライフスタイルを手に入れることのできるお花の定期便サービスです。

bloomeelife.com

 

이번 호의 덤 냥이는 타이틀에 걸맞게 풀 파먹는 감자님 

(안 파먹습니다 랜선 집사의 모함입죠 ㅋㅋ 모종은 건강히 살아있..)

글고, 매우 귀중한 사진! 침대위에서 가까운 만두 감자의 투샷!

이 담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는 담에 써 보도록 하겠습니다- 

'Japan > Life in jap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숲의 노동에 참여하기 ㅋㅋ  (34) 2020.05.05
일본에서 화장실 휴지 사기  (18) 2020.04.14
집에 꽃을 들여보기-  (15) 2020.04.04
간만에 마실 나가기-  (16) 2020.04.02
일본인이 기부를 하지 않는 이유  (8) 2020.03.13
꽃가루 알레르기 뱃지  (10) 2020.03.11
  1. Harrison KIM 2020.04.04 21:35 신고

    역시 꽃이 은근 비싸긴 합니다! ㅠㅠ
    하지만 사서 집에 장식해두면 너무 화사해지고 이쁘지용 ^^
    이쁜 꽃 사진 잘보고 갑니다!

    • 군찐감자만두 2020.04.05 00:44 신고

      꽃 좋아요 !!
      일본에서도 화훼 같은데도 가보고 싶었는데 코로나 끝나면 찾아서 가봐야겠어요-
      코로나 끝나면 가고 싶은데 리스트 만들어야 겠습니다 :)

  2. 자연과김뽀 2020.04.04 22:10 신고

    역시 집에 꽃이 있으니까 분위기가 틀려보입니다 ㅎㅎ 엄청 화사해 보여요!
    마지막 감자씨 만두씨 눈빛에 랜선이모 기절초풍할뻔했습니다... 귀욤...ㅠㅠ

  3. 성장하는청년 2020.04.04 22:45 신고

    좋은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4. 후까 2020.04.04 22:52 신고

    오.. 전 집에 꽃 꼽아본지가... . ㅋ 시드는게 슬퍼서요 . 그래두 집안이 화사해 지겠어요

    • 군찐감자만두 2020.04.05 00:45 신고

      ㅠㅠ 맞어요 시드는거 슬프긴 할 듯 ㅠㅠ
      최대한 오래가게 물 잘 갈아줘야 겠어요

  5. 오늘은 뭐먹지? 2020.04.05 00:05 신고

    그런 서비스도 있군요. 좋네요 ^^
    일주일에 한번정도는 바꿔가며 예쁜꽃을 볼 수 있겠네요^^
    마지막 감자,만두사진 인상적이네용.😍 뭘보고 저리 눈이 땡그래졌을까요~

    • 군찐감자만두 2020.04.05 00:49 신고

      그러게요 ㅋㅋ 뭘 보고 똥그래 진건지-
      한국에도 꽃 정기 배송 서비스는 있는 것 같아서 찾아봤는데 역시 비싸긴 하네요 ㅠ

  6. ◇◆■□ 2020.04.05 00:06 신고

    요즘 꽃집들이 어렵다던데 빨리 정상화 되었으면 좋겠네요 ㅠㅠ

    • 군찐감자만두 2020.04.05 00:49 신고

      역시 다들 어렵군요 ㅠ
      졸업식 같은 특별한 시즌만이 아니라 평소에도 꽃을 살 수 있는 여유가 많이 생겼음 좋겠어요 ㅠㅠ

  7. stephinwien 2020.04.05 01:50 신고

    꽃 너무 예뻐요:) 포스팅 잘보고 가요!

  8. 워니차니 2020.04.05 02:07 신고

    정말 꽃 예쁘네요...^^

  9. 댕댕냥 2020.05.05 17:55 신고

    꽃 향도 궁금하네요. 근데 울집 냥이는 꽃이든 화분은 다 뜯어서 남아나지 않아요ㅎ 만두랑 감자는 보기만하네요 너무 착하당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