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는 동네는 길냥이가 많이 안보이고, 

보여도 너무 빨리 도망가는데, 전에 살던 동네에서는 길고양이가 요로코롬 다가오곤 했다. 

그래서 늘 내 가방속에는 츄르가- 

약간 너구리 같이 생긴 고양이

내 산책은 늘 늦은 시간이라 ;;;; 어두운데 어두운 색의 냥이

보면 볼수록 너구리 같음 - 눈 까맣다잉- 

아 어두워서 동공 확장되서 까맣게 보인건가

요건 다른 냥이들 - 저 맑은 눈빛을 보세요- 

번갈아가며 레이저 발사- 

구글사진님이 움직이는 짤로 만들어주심-

타이밍은 참 안맞어- 번갈아가면서 시선 맞추기

츄르 주면서 쫄보 ㅋㅋ 최대한 거리 확보 

이 냥이들은 은근 자주 만났다- 

내가 츄르 가지고 있는거 알고 만나면 안도망감-

촵촵촵- 먹음서 귀 뒤로 접는건 냥이들 공통인 듯 

으음 이맛이지- 

혼자먹지말고 나도 좀 먹자- 

 

냥이들은 늘 배고프다- 내가 쫄본거 눈치챘나

더 내놓으라고 폭력 휘두르심 난 재파르게 피신 ㅋㅋ 

 

근데 이 냥이들.... 알고보니 길냥이 아니었음 -_- 

난 호구여 흑흑 

완전.. 저 골목에 있는 집 냥이들이었음 ㅋㅋㅋ 

네 국제 냥이 호구입니다. 

그래도 좋다고 츄르 넣고 다니긴 했지만, 주인 있는 냥이인거 알게 된 후는 

주는거 조심스럽게 됨;; 

 

애절하고 맑은 눈으로 저를 쳐다보던 냥이들이 잊혀지지 않네요 

  1. nutritionist 2020.05.16 16:22 신고

    잘보고갑니다 ㅎㅎ

  2. thegrace 2020.05.16 16:51 신고

    길 고양이들 보면 짠해요. 버려진 고양이가 없었으면 좋겠네요.

  3. 만두집사 2020.05.16 16:54 신고

    ㅋㅋㅋ 귀여웡

  4. inania 2020.05.16 18:34 신고

    포스팅 구경왔습니다 ❛ᴗ❛

  5. 자연과김뽀 2020.05.16 21:45 신고

    냥아치들...!!ㅋㅋㅋㅋ 주인이있으면서 저런눈빛을 발사하면 안줄수가 없잖아요 흑흑 ㅎㅎ

  6. 시골아빠 2020.05.16 22:00 신고

    하하... 우리 한국 길냥이들은 보이면 숨어버리는데... ㅎ ㅎ

  7. JOHN TV 2020.05.17 12:47 신고

    잘보고 갑니다~
    주말에 잘보내시고
    자주 소통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