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ko_猫_만두&감자

여름엔 해먹이지- 여름 즐기는 냥이 옹심이 - 부제. 엄마 5분만-

by 군찐감자만두 2022. 6. 28.
반응형

 

다시 현생판? 으로 돌아와서 따끈한 어제의 옹심이. 

 

여름이 되니 어떻게 알았는지 나무 덮어둔 천막에 올라가 생활중인 옹심님 

해먹 같음 ㅋㅋ 

역시 여름엔 해먹이지. 자다 일어난건지 눈이 반은 풀려 계심 

 

 

으어어어- 몸부림 치는 중 

 

 

귀엽게 기지개- 끄응- 

 

 

나 일어나? 일어나야 되? 

 

일어나면 간식 줄껀가? 놀아줄껀가? 

낚인 적이 많은 옹심이는 고민중 

나 오분만 더 자면 안되? 를 매일 외치는 저의 모습을 보는 것 같습니다. 

 

 

풀 동영상 판- 

 

 

의외로 길게 서있는 어무니 눈치 보는 중. 

나 일어나야 해? 으으으으으으으으 

 

 

좀비처럼 기어 나오는 중 ㅋㅋ 

옹심이 냥이 맞냐 ㅋㅋ 완전 인간이심 ㅋㅋ 

 

 

힘겹게 ㅋㅋㅋ 조금씩 몸을 꺼내는? 중 ㅋㅋㅋ 

좀비같다 ㅋㅋㅋ 진짜 침대에서 기어 내려오는 저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두손 다 펴고 몸부림 중 

 

 

나 진짜 내려가? 놀아줄꺼야? 이거 찍고 집에 들어갈꺼 아니지 ? ㅋㅋ 

 

 

냥- 나 내려간다- 

 

 

응? 내려가니까 놀아줘야 한다- 눈빛으로 계속 협박 중 

 

 

나 내려간다고오오오- ㅋㅋㅋ 

 

 

진짜로 내려갈꺼야! 진짜--- ㅋㅋ 

일어났어! 를 수십번 외친 저의 중딩 시절이 떠오릅니다 ㅋㅋ 

(지금도 다르지 않지만.. 먼산- )

 

 

진짜 나 내려가면 놀아줘야되 ? 

 

 

옹심이 내려간다아아아아 - ㅋㅋㅋ 

 

 

하아.. 다시 고민중 ㅋㅋ 

 

 

내려가야 할 지면 체크 ㅋㅋ 

 

 

ㅋㅋㅋ 좀비처럼 기어오는 영상 + 드디어 옹심이가 입을 열었습니다. 

옹심이의 육성 청취 가능 ㅋㅋ 

 

 

내려와서 어무니 졸졸 쫒아댕기다가 풀 뜯어먹기- 

 

 

끄응- 자세 낮추니 부비부비하러 집사에게 돌진 

아직 잠은 덜 깬듯? 

 

 

냠냠- 하는 옹심이와 돌진 옹심이  & 집사님의 끄응 소리 감상 가능하십니다. 

 

 

그리고 집사가 들어간 후 옹심이 ㅋㅋ 

다른 해먹 찾아서 다리 올리고 휴식 중 (꼬린 줄 ㅋㅋ )

눈 땡글 ㅋㅋ 

 

 

가까이 가면 또 내려오시니 멀리서 줌만 해줌니다- 

 

 

옹심이의 해먹 생활 보고 끄읏~ 

벌써 6월 말이네요- 물 조심 더위 조심!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