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pan/여행

이불 까니 엥큼 차지하는 냥성. 아니.. 너님 누우라고 깐거 맞긴 한데...

by 군찐감자만두 2022. 7. 30.
반응형
728x170

 

간만에 다시 이어지는 요시노 소식 입니다 :) 

 

츄르 반만 먹고 삐진 요시노 달래는 중 - 

열심히 낚시대 흔들어 보지만 고개만 까딱까딱- 

 

 

집사의 노력이 통했는가! 

케이지에서 나와서 한바퀴 뛰어주심 - 

집사가 벗어놓은 유카타도 아늑- 

어억 ... 근데 흥분해서 다시 케이지 들어가 버림 ... 어억 

 

 

집사가 아련하였는가 결국 케이지에서 나옴- 

신나서 열심히 낚시대 흔들어 보지만 요시노는 사실 볼 놀이를 좋아하지요~ 

 

 

또 케이지 들어갈까 싶어서 집사는 시간이 빠르지만 이불을 깔아 봅니다. 

요시노 누으라고 깐거 맞긴 한데... 

밑에 이불 깔자마자 바로 와서 누우심 ㅋㅋ 냥성 무엇 - 

이불 깔고 베개 놨더니 베개 위에 먼저 함 눕고 내려와서 이불로 누우심 ㅋㅋ 

베개에 누운거 찍을라 했는데 한발 늦음 ㅋㅋ 

 

 

푹신하니 좋구나 - 만족스러운 요시노 님 

 

 

당당냥

 

 

맞아도 안아픈 요시노 솜방맹이 

 

 

기분좋아서 허궁 꾹꾹이 즁 

 

 

잠이 온다 잠이 와 

 

 

히히 포개놓은 두손 

 

 

쪼물딱 쪼물딱 쓰담쓰담 

 

 

많이 찍지 않았냐- 작작해라- 응 아냐 ㅋㅋ 

 

 

그래도 집사 누울 자리 반은 남겨 주셨넹 ㅋㅋ 

세로로는 못 눕습니다만 

 

 

슬슬 영혼 빠져나오시는 중 

 

 

 

과연 요시노는 낮잠을 잘 수 있었을까요- 

 

계속..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