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감자- 멍- 오늘도 뽀얗고나- 

눈 땡글- 오 바닥이 비춰지는구나 (오늘 첨 알았..) 

슬쩍 비추지는 실루엣도 귀엽- 감자 눈 땡글- 

그래 너 팔 길다 

두둥- 만두- 아침이니 졸립니다. 

점심 시간 지났는데.. 기절한 감자- 

왜 뼛가죽밖에 없는거 같지

그 이유는 - 요로코롬 뒷발도- 

앞발도 안보이게 빨빨거리고 돌아댕기기 때문- 

바쁜척 하는 감자에게 간식? 했더니 멈춰 서심

간식 준담서.. 

그러던 말던 만두는 거실로 가서 자리잡으심- 

혼자 여유로운 세계 진입-

갑자기 감자도 거실로 가서 벽을 응시중-

좀 더 가까이 가서 응시중- 벌레라도 있나? 

벌레? 벌레? 

(벌레 없음) 걍 응시. 먼지라도 있나 .

감자가 벽을 보는 이유는 모릅니다. (낚시 읍읍) 

여튼 그 사이에 편한 자세 잡은 만두는 오후의 여유를 즐기는 중이심

오후엔 티타임이지- 같은 공간 다른 느낌 다른 생각- 

한국은 어제 비와서 오늘 미세먼지도 없다는 소문이 있던디- 

모두 즐건 주말 보내세요- 전 일본 비소리 핑계로 이제 하루 시작이네요 :) 

  1. 성장하는청년 2020.04.18 15:51 신고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당~

  2. 헤이쭌 2020.04.18 16:01 신고

    오늘도 출check! :-)


    항상 정성스러운 글 감사 합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3. 자연과김뽀 2020.04.18 21:49 신고

    오늘감자씨 표정 뭐죠!!? 완전 화보인줄 ㅋㅋㅋㅋ 미묘 ㅠㅠ

+ Recent posts